“탄도미사일 탑재 북 잠수함 곧 보게 될 것”
“탄도미사일 탑재 북 잠수함 곧 보게 될 것”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6.0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샤프 전 사령관 “한미 연합훈련은 억지력의 핵심”

북한이 조만간 탄도미사일 탑재 잠수함을 선보일 수 있다고,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말했다.

샤프 전 주한미군 사령관은 2일 조만간 탄도미사일을 탑재한 북한 잠수함을 보게 될 것이라는 우려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VOA가 전했다.

샤프 전 사령관은 이날 주한미군전우회가 한미연합사령부의 위기 대응을 주제로 개최한 화상 토론회를 이같이 말했다.

주한미군전우회 회장을 맡고 있는 샤프 전 사령관은 따라서 그에 대한 매우 강력한 옵션이 중요하고, 이를 중단하지 않고 계속한다면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북한에 말할 매우 강한 의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미 연합훈련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국이 매우 어려운 전장 환경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북한군 규모와 비무장지대(DMZ) 일대에 배치된 북한 포병 전력 등에 대한 대응은 지상, 공중, 잠재적으로 해양과 사이버 영역에서 동시에 신속 정확하게 조율돼야 하는데, 이는 매우 어려운 일이라는 것이다.

아울러 참모를 비롯한 많은 한미 연합사 상급 지휘관들이 주기적으로 교체되는 상황에서, 한미 연합훈련은 준비 태세와 억지력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에 대한 연합사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는, 중국으로 하여금 올바른 상황 인식을 하게 만드는 일이 한미연합사령부의 큰 역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 중국이 북한에 압력을 넣게 할 수 있을 것이며, 이를 통해 변화를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샤프 전 사령관은 전시작전권 전환 뒤 이후 유엔군사령부의 역할과 관련해선, 전작권이 한국으로 넘어간 뒤에도 한반도 내 평화 유지 등 기존과 다른 역할이 유엔사에 주어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