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홍콩보안법 문제 강력한 내용’ 이번 주 중 발표
트럼프, ‘홍콩보안법 문제 강력한 내용’ 이번 주 중 발표
  • 김영현 기자
  • 승인 2020.05.2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콩보안법 불쾌, 홍콩 금융허브 유지 의문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홍콩에 관한) 대응에 불쾌감을 갖고 있다. 또 중국이 (홍콩을) 빼앗는 사태가 벌어지면 홍콩이 세계적 금융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홍콩에 관한) 대응에 불쾌감을 갖고 있다. 또 중국이 (홍콩을) 빼앗는 사태가 벌어지면 홍콩이 세계적 금융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중국이 홍콩에 국가보안법의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는 문제와 관련, 미국이 대중 제재 등의 조치를 취할지에 대해 이번 주 중에 발표하겠다며 말했다.

현지 언론들은 강력한 내용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조치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른바 홍콩보안법 도입과 관련, 중국 정부 당국자나 기업금융 기관에 대해 자산동결이나 거래 규제 등을 검토 중이지만, 최종 결정은 하지 않고 있다.

블룸버그는 이어 미국 행정부가 중국 유학생이나 중국인 연구자들에 대한 입국 통제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홍콩에 관한) 대응에 불쾌감을 갖고 있다. 또 중국이 (홍콩을) 빼앗는 사태가 벌어지면 홍콩이 세계적 금융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공산당 간부들에게 제재를 가하는 내용의 홍콩 자치권 확보를 위한 초당파 법안을 지난 21일 공동 제출한 미 공화당의 존 투미 상원의원은 26일 기자회견에서 법안으로 인해 중국이 홍콩에 대해 최악의 행동을 취하는 사태가 회피될 가능성이 높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법안은 국가보안법을 도입하려는 중국 공산당 간부들과 함께 이들 간부와 거래한 금융기관 기업에도 2차 제재를 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