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애플수박 재배 면적 늘려, 5월 초 본격 출하
함평군 애플수박 재배 면적 늘려, 5월 초 본격 출하
  • 박현석 기자
  • 승인 2020.04.2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평군이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육성하고 있는 애플수박이 내달 초부터 본격 출하된다.

21일 함평군에 따르면 지난해 시범재배를 통해 첫 출하됐던 함평산(産) 애플수박이 올해는 7농가 1.7ha에서 일제히 수확작업에 들어간다.

기존 수박의 4분의 1크기인 애플수박(900g~1.5㎏)은 보통 시설 하우스 내에 터널처럼 덩굴을 뻗어 공중에 열매가 달리는 방식으로 재배된다.

한 주당 3~4개까지 수확이 가능할 정도로 크기가 작지만, 껍질이 얇고 높은 당도까지 자랑하면서 최근 웰빙 간편식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1인 가구 소비 트렌드와도 맞아 떨어져 농가소득향상의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실제로 애플수박 하우스 1동(661㎡)당 소득은 일반 수박보다 높은 5~600만 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함평에서 올해 처음 애플수박을 재배한 이정호(농업인남) 씨는 “작년까지 주로 단호박을 재배해왔는데 생산성과 소득 측면에서는 확실히 애플수박이 더 좋은 것 같다”며, “향후 몇 년간은 꾸준히 재배해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애플수박이 지역의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계획”이라며, “재배면적 확대, 판로 확보 등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