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제재 회피 위해 가상화폐 사용”
“北, 제재 회피 위해 가상화폐 사용”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4.13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치품 수입·불법 무역 등에 15억 달러 규모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미화 15억달러의 가상화폐를 불법적인 수출입 거래 및 돈세탁 목적으로 사용했다고 미국의 가상화폐 전문 분석업체가 지적했다.

13일 자유아시아방송에 따르면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가상화폐 전문분석업체 ‘체이널리시스’가 최근 ‘북한과 연계된 가상화폐 주소와 제재들’이란 주제로 개최한 화상회의와 보고서를 공개했다.

특히 체이널리시스는 “북한이 가상화폐를 은닉한 규모는 미화 15억 달러로, 지난해보다 2~5억 달러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회의에서 체이널리시스의 제스 스피로 정책수석은 북한이 자금세탁과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미화 15억 달러 상당의 가상화폐를 사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사치품 수입이나 석탄 수출 등 불법적인 무역 공급망에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서 미화 15억 달러 상당의 가상화폐를 ‘군자금과 같은 형식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여러 정황으로 살펴볼 때 북한은 여러 무역 거래에 가상화폐를 이용하고 있는 게 거의 확실하다”며 “북한의 가상화폐 유용에 대해 미국 정부의 강도 높은 조사와 제재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재 북한의 이러한 행태를 미국 재무부나 법무부 등 사법당국이 면밀히 조사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