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관장 루머 폭로, 오해 풀었다…"욕설, 협박 견디지 못할 것 같았다"
양관장 루머 폭로, 오해 풀었다…"욕설, 협박 견디지 못할 것 같았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0.03.2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치승 루머 (사진: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양치승 루머 (사진: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당나귀 귀'에 출연 중인 양치승 관장과 관련한 루머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28일 재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양치승 관장이 루머를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근 한 커뮤니티에는 양 관장이 직원의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고 임금을 밀리는 등의 루머가 올라오면서 갑질 의혹에 휩싸였다.

당시 글쓴이는 첫 출근 당시 양 관장이 구석으로 부르더니 욕설을 하며 하기 싫으면 집으로 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욕설과 협박 같은 것을 견디지 못할 것 같아 3~4일 만에 연락 없이 출근을 안 했다"며 "일한 날짜 수만큼이라도 돈을 달라고 했더니 연락을 전부 씹었다. 그냥 교통비라도 달라고 했는데 씹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 외에도 다른 피해자가 있다고 들었다며 "적은 내용 중 하나라도 거짓 정보가 있을 시 평생 감옥에서 살겠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되자 양 관장을 향한 비난이 쏟아졌고, 이후 양 관장은 글쓴이와 만나 오해를 풀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