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발원지 중국 우한시 4월 8일에 봉쇄 해제
코로나19 발원지 중국 우한시 4월 8일에 봉쇄 해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03.24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봉쇄한지 2개월 이상 만에
우한시를 제외한 후베이성 각지에서는 성 밖을 잇는 간선 도로 통제 조치를 우한시 해젱 앞서 오는 3월 25일 해제한다.
우한시를 제외한 후베이성 각지에서는 성 밖을 잇는 간선 도로 통제 조치를 우한시 해젱 앞서 오는 3월 25일 해제한다.

중국 후베이성(湖北省) 당국은 24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의 발원지가 된 우한시(武漢市)에 내린 봉쇄 조치를 오는 48일에 완전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우한과 시외를 잇는 간선 도로 통제 조치도 해제한다.

지난 123일 우한의 봉쇄 조치가 시작된 지 2개월이 경과됐다. 우한시에서도 코로나 바이러스 유행이 한물갔다고 판단하고 기업 활동의 재개를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

우한시를 제외한 후베이성 각지에서는 성 밖을 잇는 간선 도로 통제 조치를 우한시 해젱 앞서 오는 325일 해제한다.

신종 코로나의 피해가 심각했던 우한에서도 새로운 감염자가 감소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 건강위원회는 24일 우한에서 새로운 감염자가 전날부터 1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지난 19일 분부터 5일 연속으로 신규 감염자가 확인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