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상·하위 연봉 차 7,000만원
대기업 상·하위 연봉 차 7,000만원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3.1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개사 평균 급여 1억 넘어…SK에너지 1위

국내 대기업 연봉 상위 기업과 하위 기업 간 격차가 지속해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대기업 간에도 연봉 격차가 벌어져 양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조사 대상 대기업 중 임금 상위 100개 기업이 하위 100개 기업보다 5000만 원 이상 연봉이 많았고, 상·하위 50개 기업으로 범위를 좁히면 차이는 7000만 원에 육박했다.

이러한 임금 격차는 지속 벌어지는 추세로, 상?하위 100개 기업의 경우 4년 새 800만 원 이상, 상·하위 50개 기업은 1800만 원 가까이 격차가 커졌다.

4년 전에 비해 급여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SK에너지였고 SK이노베이션, SK인천석유화학, SK종합화학, SK루브리컨츠 등 SK 석유화학 계열 5사가 증가액 톱5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11일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중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직원 임금을 비교할 수 있는 300개 기업의 1인 평균 연봉을 조사한 결과, 2014년 7050만 원에서 2018년 8070만 원으로 14.4%(1016만 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2개 업종 중 직원 평균 급여가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업종은 증권으로 4년 새 3370만 원(44.1%)이 증가했다. 이어 △석유화학 2500만 원(35.1%) △IT전기전자 1820만 원(22.8%) △상사 1670만 원(31.6%) 등 13개 업종이 1000만 원 이상 늘었다.

임금 상위 기업과 하위 기업 간의 양극화는 갈수록 커지는 추세였다.

임금 상위 100개 기업의 경우 2018년 기준 평균 연봉이 9800만 원인 반면 하위 100개 기업은 4734만 원으로 두 집단 간 5068만 원의 격차를 보였다. 이는 2014년 4262만 원에서 18.9%(806만 원) 더 벌어진 것이다.

2018년 기준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기업은 SK에너지로 1억5200만 원에 달했다. 이어 SK인천석유화학(1억4200만 원), SK종합화학(1억4100만 원) 등 SK 석유화학 계열사가 1~3위를 휩쓸었다. 에쓰오일(1억3760만 원), 메리츠종금증권(1억3540만 원), SK이노베이션(1억2800만 원), GS칼텍스(1억2540만 원), KB증권(1억2200만 원) 등 총 36개 사의 평균 임금이 1억 원을 넘었다.

반대로 CJ프레시웨이·KTcs(각 2700만 원), 이마트에브리데이(2860만 원), 우리바이오(2900만 원) 등은 평균 급여가 3000만 원에 못 미쳤다.

한편 남녀 직원 평균 연봉은 각각 8910만 원, 5660만 원으로 3250만 원의 차이를 보였다.

남녀 직원 간 임금 격차가 가장 큰 곳은 SK에너지였다. 남직원이 1억5800만 원, 여직원이 7100만 원으로 남직원이 8700만 원 더 많았다.

여직원의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KB증권(9580만 원)이었고 코리안리(9500만 원), 삼성전자(9280만 원), 삼성증권(9270만 원) 등이 9000만 원을 넘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