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양 4.25여관에 의심환자 집단 격리
北, 평양 4.25여관에 의심환자 집단 격리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2.25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 감염 환자들 사망 숫자 매일 중앙에 보고

북한이 우한 폐렴(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평양에서 신형코로나 감염이 의심되는 평양주민들이 평양 4.25여관에 집단 격리되어 집중관리를 받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25일 전했다.

평양시의 한 간부 소식통은 “평양 주민들 속에서 기침을 하거나 열이 나는 사람들은 무조건 우한 폐렴 의심자로 진단하고, 평양 중심에서 4km 떨어진 사동구역 미림동에 위치한 4.25여관에 집단 격리되고 있다”면서 “의심환자들은 이 곳에서 20일 간 평양비상방역위원회의 집중 감시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평양 4.25여관에 격리된 의심환자 숫자는 1300여 명이며, 증상이 완화되어 퇴원한 사람은 500여 명으로 알려졌다”면서 “2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4.25여관에서 환자들은 증상에 따라 독방에 격리되거나 여러 명이 함께 쓰는 방에 격리되어 비상방역위원회 소속 중앙보건성 의사들로부터 진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우한 폐렴 방역을 국가 존망의 문제로 선포한 당국은 무엇보다 먼저 최고수뇌부가 자리 잡고 있는 평양시를 전염병에서 지켜내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이에 중앙에서는 평양의 집단 격리 시설인 4.25여관에 방역보호복과 의료기구, 치료약품들을 집중적으로 공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또 “지방과 달리 평양시는 국가비상방역위원회가 특별히 관리하고 있어 아직 우한 폐렴에 전염되어 사망하거나, 사망한 환자를 화장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평양시의 또 다른 소식통은 23일 “우한 폐렴 사태로 중국에서 다리건너(2차감염) 감염된 환자들의 사망 숫자가 매일 중앙에 보고되어 평양 비상방역은 한층 더 강화되었다”면서 “폐렴증상이 의심되는 평양주민들은 해당 가족과 접촉한 지인들까지 동시에 격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나 우한 폐렴 감염 위험에서 평양시도 안전하다고 할 수 없다”면서 “2월 들어 방역당국은 평양 시민들에게 방역 마스크를 무료로 두 차례에 걸쳐 공급했지만 방역장비와 약품, 관련 의료시설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