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기기가 부른 질환 거북목 증후군, 빠른 치료가 중요하다
스마트 기기가 부른 질환 거북목 증후군, 빠른 치료가 중요하다
  • 황인영 기자
  • 승인 2020.02.17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김포가자연세병원 권순억 병원장)
(사진: 김포가자연세병원 권순억 병원장)

스마트폰과 컴퓨터와 같은 스마트 기기의 보급률이 올라감에 따라 생활은 조금 더 편리해졌지만 이에 따라 다양한 질병들의 발병률 또한 함께 올라가고 있다. 이런 다양한 질병들 중 거북목 증후군은 스마트 기기가 불러온 대표적인 질환 중 하나로써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누구나 발생할 수 있는 질환이기 때문에 더 많은 주의를 요하고 있다.

거북목 증후군이란 원래 목이 유지하고 있는 C자형 커브가 여러 원인들로 인해 일자로 변하는 증상을 말하며 그 모습이 거북이가 목을 빼고 있는 것과 닮았다고 하여 이런 이름이 붙게 되었다. 이 질환의 경우 발생했을 때 초기에는 뒷목 부위가 뻣뻣해지는 느낌과 함께 통증이 어깨까지 퍼져나갈 수 있으며 심해 질수록 목뼈와 머리뼈 사이에 있는 신경이 압박 당해 경추성 두통 증상을 보일 수도 있고 방치했을 경우 목디스크로 발전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난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한 질환이다.

만약 초기 증상인 뒷목 부위 통증과 함께 뻐근한 느낌이 들 때 병원을 내원하게 되면 비수술적 치료 방법과 교정 및 도수치료를 통해 증상 완화가 가능하지만 만약 증상이 진행되고 목디스크로 발전했을 때에는 치료를 위해 고주파 수핵 감압술을 시행할 수 있다.

가자연세병원김포점 권순억 병원장은 “거북목 증후군 증상이 심해져 목디스크로 발전하게 될 때에 고주파 수핵감압술을 통해 치료 받을 수 있다. 이는 저온의 고주파 에너지를 방출할 수 있는 1mm의 얇은 관을 병변 부위에 삽입하여 압박하고 있는 신경을 풀어주는 치료 방법으로 방출하는 고주파 에너지가 돌출한 수핵 부위에 전달되면서 수핵의 크기를 작아지게 만들어 신경을 더 이상 누르지 않게끔 도와주는 시술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자연세병원 권순억 병원장은 “고주파 수핵감압술을 통해 거북목 증후군을 치료하게 되면 부분마취를 통해 이뤄지기 때문에 전신마취에 대한 부담이 있는 사람들도 걱정을 조금 내려놓고 치료 받을 수 있으며 짧은 시술시간과 함께 입원 없이 바로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가능하기 때문에 바쁜 삶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도 추천하는 치료방법이다”라고 덧붙였다.

거북목 증후군은 스마트 기기를 사용과 함께 늘어가는 질병이기 때문에 사용 시간을 줄이거나 이를 사용할 때 자세를 교정하고 틈틈이 스트레칭을 진행하는 것으로 예방이 가능하다. 그렇기 때문에 현실적인 문제들로 인해 사용 시간을 줄이는 것이 어렵다면 스마트 기기를 사용할 때 고개를 숙이거나 빼는 것이 아닌 최대한 눈높이에 맞게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틈틈이 기지개를 펴거나 목을 움직여주는 등의 스트레칭을 통해 굳어있는 목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거북목 증후군 예방을 위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