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염성 높은 사마귀, 면역력 높여야 근본 치료 가능
전염성 높은 사마귀, 면역력 높여야 근본 치료 가능
  • 황인영 기자
  • 승인 2020.02.05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마귀는 피부나 점막에 인유두종 바이러스(HPV)의 감염으로 표피의 과다 증식이 일어나 구진이 생기는 질환이며, 손과 발, 얼굴에 많이 나타난다. 대부분 표면이 꺼칠꺼칠한 피부색의 튀어나온 모양으로 발생하지만, 발생한 위치에 따라서 표면이 매끈하거나 두께가 납작할 수 있으며, 색이 검을 수도 있다.

사마귀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피부세포가 각질로 떨어져 나가 주변을 돌아다니게 된다. 보통 신체 접촉이 잦거나 사람들과의 접촉이 잦은 목욕탕, 수영장 헬스클럽, 군대 같은 곳에서도 감염이 되는 경우도 많이 있다.

사마귀는 병변이 나타나는 위치에 따라 손발톱 주위에 생기는 심상성 사마귀, 손이나 발바닥에 생기는 사마귀, 얼굴 부위에 생기는 편평 사마귀, 성기나 항문 주위에 생기는 성기 사마귀(곤지름) 등으로 나뉜다.

주로 손이나 발에 생기는 사마귀의 경우 흔히들 티눈과 혼동하는 경우가 많다. 티눈과 사마귀는 전혀 다른 질병이다. 보통 티눈으로 알고서 병원에 오는 환자들의 80~90%는 사마귀 환자다. 그리고 발가락은 혈관이 많은 부위라 사마귀의 재발이 흔하다. 재발이 잦은 질환이라 해도 충분히 완치가 가능한 질환이다.

하지만, 방치하게 되면 주변으로 크게 번져서 환부가 커지게 된다. 또한, 사마귀 부분을 긁게 되면 상처가 생기고, 2차 감염으로 번지고 흉터까지 생길 수 있어 조기 원인 치료가 중요하다.

생기한의원 일산점 하영준 대표원장은 “사마귀 치료는 몸의 면역력을 상승시키는 한약과 약침, 그리고 침 치료와 뜸 치료 등을 통해 사마귀 바이러스를 없애고 사마귀를 제거한다. 스테로이드 제제나 레이저, 냉동치료의 경우 고통도 있지만, 원인 치료가 되지 못하고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라고 말했다. 이어 하원장은 “아토피, 건선, 습진 등 피부질환을 직접 겪고 치료한 바 있으며, 이 사례를 통해 피부질환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의 마음을 더욱더 공감할 수 있게 되었고 피부는 물론 마음까지 치유하고 싶다.”라고 말을 전했다.

사마귀는 몸 안의 문제점을 완전히 치료하지 않으면 재발 가능성이 높으므로, 기혈순환을 좋게 하여 면역력을 키우는 것이 재발 위험을 줄여준다. 또한 치료가 끝나도 다시 재발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 규칙적인 생활습관으로 면역력을 강화하여야 하며 체온이 낮아지면 면역력이 저하되기 때문에 찬 음식은 피하고 적정 체온을 유지시켜 바이러스 감염을 방지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