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설 연휴 최참판댁 체험프로그램 운영
하동군, 설 연휴 최참판댁 체험프로그램 운영
  • 정종원 기자
  • 승인 2020.01.2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하동군은 설 연휴인 24∼27일 소설 <토지>의 배경인 악양면 평사리 최참판댁에서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전통놀이와 떡메치기 같은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최참판댁 안채 마당에서는 윷놀이, 투호, 제기차기, 팽이치기, 굴렁쇠 등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전통놀이와 윷을 세 번 던져 그 해의 운세를 점쳐보는 윷점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설 연휴동안 한 해의 꿈과 소망을 담은 소원문을 중문채 새끼줄에 걸어 소원을 빈 뒤 이를 모아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 행사 때 소각하는 행사도 진행된다.

그리고 설 당일인 25일과 다음날 26일에는 즉석에서 떡을 만들어 나눠먹는 떡메치기 행사가 오전 11시, 오후 2시, 4시 운영돼 설 연휴의 넘치는 정을 느낄 수 있다.

군은 또 더 많은 관광객들이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도록 설날 당일 최참판댁을 무료로 개방하기로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