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부장 김용호, 검찰 관계자發 정보 폭로… "조국 구속 어려울 듯"
연예부장 김용호, 검찰 관계자發 정보 폭로… "조국 구속 어려울 듯"
  • 김지민 기자
  • 승인 2019.11.05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연예부장 김용호 유튜브 채널)
(사진 : 연예부장 김용호 유튜브 채널)

전직 연예부 기자 출신 김용호(44)가 검찰 관계자로부터 입수한 내부 정보를 폭로했다.

김용호는 5일 오후 2시경,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검찰 내 핵심 관계자에게 조국 전 장관의 구속이 힘들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라고 밝혔다.

김용호의 주장에 따르면, 검찰 내부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구속시키는데 난항을 겪고 있다고 한다.

결과적으로 검찰에서 수사 방향을 잘못 잡았다는 것.

김용호는 "사모펀드, 코링크PE, 더블유에프엠(WPM)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범죄 혐의 속에서, 조국 전 장관과의 직접적인 연결고리를 찾는 것이 검찰의 계획이었다."라며, 조국 전 장관이 민정수석을 지낼 당시 뇌물죄를 저질렀다는 점을 입증하기 위해 검찰이 부단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조국 전 장관이 사모펀드 등에 직접 관여한 증거가 나오지 않고 있다는 게 검찰 관계자의 주장이다. 모든 증거 자료가 조 전 장관의 아내인 정경심만을 가리켰던 것"이라며, 정경심의 구속 사유는 충분했으나 조 전 장관에게까지 뇌물죄를 적용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검찰 측의 전망을 전했다.

이어 "동생 조권이 조국 전 장관의 통장을 가지고 다니며 M&A 시장에서 여러 활동을 했으나, 이 부분에 대해서도 조 전 장관이 관여한 증거가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라며, 조권 역시 단독으로 구속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이처럼 검찰 내 핵심 관계자발 내부 정보가 폭로됨에 따라, 조국 전 장관의 구속 여부에 다시 한번 국민들의 관심이 쏠릴 것으로 전망된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