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상평·정촌산업단지 국가시범 첨단 지능정보 사업 본격 추진
진주시, 상평·정촌산업단지 국가시범 첨단 지능정보 사업 본격 추진
  • 정종원 기자
  • 승인 2019.10.24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인프라 지능정보화 사업 착수 보고회 가져

경남 진주시는 24일 오후 2시 30분 시청 도시관제센터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한국정보화진흥원 관계자와 컨소시엄 사업자가 참석한 가운데 ‘국가인프라 지능정보화 사업’착수 보고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국가시범 첨단 지능정보 사업 추진에 들어갔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수행하며 국가 주요 인프라(SOC, 환경, 교통, 안전, 에너지 등)에 지능정보기술을 적용해 국가 주요현안을 해결하고 안전·생활편의 등 국민 체감도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선도 시범사업으로, 이를 통해 지능정보산업을 육성하고, 기술/서비스 개발 및 실증도 병행해 진행된다.

진주시는 지난 8월 ‘국가 인프라 지능정보화 2019년도 추경예산 사업’에 ‘IoT 및 AI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지능정보 산업단지’공개모집 사업에 제안해 선정됐다.

이를 통해 시는 14억의 사업비를 확보했으며 시 관내 9개의 산업단지 중 가장 규모가 크고 노후화가 심각한 상평산업단지와 정촌 산업단지에 지능정보화 기반을 다지기 위한 관리 체계를 만든다는 목표이다.

시는 산업단지 내 입주기업과 근로자, 시민을 위한 산업단지 운영/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위험상황 인지 및 예측, 폭발사고, 화재사고, 시설파손, 대기환경, 미세먼지 측정, 생활 방범 등 산업단지 내에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위험 요소를 사전에 인지하고 사고가 일어나기 전 사전에 예방하거나 사고가 났을 때 즉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춘다.

산업단지 내 화재나 폭발사고가 발생하면 인근 CCTV와 음원센서, 환경센서가 정확히 감지해 도시관제센터의 관리자, 유관기관(경찰서/소방서 등) 등에 즉시 알리고, 시민들에게 빠르게 상황을 전파해 시민의 안전을 지킴과 동시에 골든타임 내 사고 조치를 빠르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게 된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국가인프라 지능정보화 사업을 상평산업단지와 정촌산업단지에 시범 적용하여 산업단지 관리의 모범적 모델을 제시하고 각종 위험과 안전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 하겠다”며 “향후 수집된 산업단지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분석하여 지능화함으로 노후 된 산업단지 재생에 활용되고, 과학적인 관리 체계를 확립하여 전국 지자체의 롤 모델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