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의원 “서울시, 모범을 보여야 할 행정기관 교통법규 위반 특혜면책”
박완수 의원 “서울시, 모범을 보여야 할 행정기관 교통법규 위반 특혜면책”
  • 이미애 기자
  • 승인 2019.10.14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3년간 공무수행과 무관한 개인 과실 교통법규 위반
과속 142건, 신호위반 84건 불법주정차 30건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박완수 (행정안전위원회)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박완수 (행정안전위원회)

최근 3년간, 서울시 및 산하기관의 공무수행과 관련한 차량의 교통법규 위반 사례가 수백 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6년부터 ’19년 7월 현재까지 약 3년 7개월간 서울시 소속 공용차량이 교통법규를 위반한 건수는 모두 932건이다.

그런 가운데 291건이 운전자의 과실에 따른 위반이었고, 641건은 공무수행을 위한 주정차 등으로 인해 면책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운전자 과실에 따른 291건의 위반 사유별로는 과속이 142건으로 가장 많았고 신호위반 84건, 주정차 위반 30건 순으로 나타났다.

박완수 의원은 “모범을 보여야 할 행정기관이 교통법규를 위반한 사례가 수백 건에 달하고 특히, 교통사고의 주요 원인인 과속이 가장 높게 나타나는 것은 문제”라면서 “위법을 반복하는 운전자 등의 경우에는 인사 평가 등에 반영해서 행정기관부터 제대로 된 교통안전 문화 조성에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