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천안병원, 외래진료관 증개축공사 착수
순천향대천안병원, 외래진료관 증개축공사 착수
  • 양승용 기자
  • 승인 2019.10.0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료 및 대기 공간 부족으로 인한 외래환자들의 불편해소에 초점 맞춰 진행
외래진료관 증축
외래진료관 증축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이 외래진료관 증개축공사를 착수한다.

진료 및 대기 공간 부족으로 인한 외래환자들의 불편해소에 초점을 맞춰 진행되는 공사는 10월 4일부터 2020년 4월까지 7개월간 이어진다.

증축규모는 총 605.72㎡(184평)로 외래진료관 서쪽 현관 앞 주차 공간 13면을 활용해 2~3층 규모로 덧붙이는 형식(사진)으로 진행된다.

증축되면 우선 수납 및 채혈 대기공간이 약 2배 넓어져 환자들의 불편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혼잡을 겪는 정형외과, 이비인후과, 호흡기내과 등 여러 진료과도 증개축에 들어가, 공사를 마치면 진료실 및 대기공간이 늘어나 환자들의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진료효율을 높이기 위해 이동 및 신설되는 곳도 있다. 본관1층의 ▲역행성 췌·담관 내시경실(ERCP)이 외래진료관 2층 소화기병센터 안으로 이동되며, 암 등 중증질환 치료를 위해 연관 진료과가 함께 진료하는 ▲다학제통합진료센터(진료실 3실)도 외래진료관 2층에 신설된다.

이문수 병원장은 “진료 및 대기 공간부족으로 인해 외래진료 환자분들의 불편이 크다”면서, “안전하고 조속히 외래진료 환경을 개선해 더 나은 의료서비스로 환자분들에게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