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채용 “줄인다” 34% “늘린다” 18%
대기업 채용 “줄인다” 34% “늘린다” 18%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9.16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신규채용 ‘작년과 비슷’ 49%, ‘작년보다 감소’ 34%

올해 대기업 신규채용(신입+경력)은 지난해보다 줄인다는 기업이 33.6%인 반면 늘린다는 기업은 17.5%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 16일 발표했다.

한경연에 따르면, 올해 신규채용(신입+경력)규모는 ‘작년과 비슷’(48.9%), ‘작년보다 감소’(33.6%), ‘작년보다 증가’(17.5%) 순으로 나타나 대기업의 82.5%가 신규채용 규모를 지난해 수준 이하로 줄일 전망이다. 2018년 조사와 비교해 보면 ‘작년보다 감소’는 9.0%p 증가한 반면, ‘작년보다 증가’와 ‘작년과 비슷’은 각각 6.3%p, 2.7%p 감소했다.

신규채용을 줄인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상황 악화’(47.7%), ‘회사 내부 상황 어려움’(25.0%),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5.9%) 등을 꼽았다. 신규채용을 늘린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미래 인재확보 차원’(43.5%), ‘회사가 속한 업종의 경기상황 개선’(26.1%), ‘근로시간 단축으로 부족한 인력의 충원’(8.7%), ‘지원정책으로 인한 회복 기대’(8.7%) 등을 꼽았다.

올해 대졸 신입직원 채용은 ‘작년과 비슷’(55.0%), ‘작년보다 감소’(31.3%), ‘작년보다 증가’(13.7%)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조사결과와 비교했을 때, ‘작년보다 감소’ 응답은 7.5%p 높아지고, ‘작년보다 증가’ 응답이 5.1%p 낮게 나타나 올해 대졸신입 채용시장이 지난해에 비해 다소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인턴사원 채용에 대해 42.0%(55개사)가 뽑고 있다고 응답했다. 인턴사원 채용기업에게 ‘정규직 전환가능 인턴제도’ 도입 여부를 물어본 결과, 81.8%(45개사)가 ‘이미 도입’, 12.7%(7개사)가 ‘도입 계획이 있다’고 답한 반면 5.5%(3개사)는 ‘도입할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