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의 적은 유시민이다
유시민의 적은 유시민이다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9.1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끄러움 모르는 사람, 공자도 포기했을 것

바른미래당은 15일 “‘조국 사태’가 깨우쳐준 다행스러운 점이 있다면 대한민국 최고의 사이비 언술가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실체를 벗겨 보여준 일일 것”이라며 “조국 장관의 위선을 일컫는 말로 ‘조국의 적은 조국’이라는 명제가 탄생한 바 있는데 유시민 이사장 역시 그의 적은 그 자신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은 “유 이사장은 ‘동양대 표창장 위조’ 건이 당시 조국 후보를 주저앉히기 위한 ‘작업’이고 ‘가족인질극’이라고 했는데 ‘진실을 밝히는 것’이 ‘인위적인 작업’이라는 것이고, 검찰의 조국 장관 부인 정씨 기소가 가족인질극의 대미라는 말”이라며 범죄자를 두둔하며 국민과 검찰을 인질범으로 둔갑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리스크를 안고 가는 것이라고 했는데 국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불평등·불공정·불의를 안고 가는 것이라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은 또 ‘’촛불을 든 대학생들을 향해 복면을 벗으라고 한 자신의 말을 거듭 정당화하는 유 이사장이, 민주노총이나 좌파 시위세력에게는 복면을 벗으라는 말을 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유 이사장은 토론 프로그램에 나와 박근혜 정부를 비판하며 사마천의 사기를 인용한 적이 있다며 “제일 좋은 정치는 국민의 마음을 따라 다스리는 것이고 두 번째는 이익으로 유도하는 것이고 세 번째는 도덕으로 설교하는 것이며, 아주 못하는 게 형벌로 겁박하는 것이고 최악의 정치가 국민과 다투는 것”이라고, 청산유수처럼 말한다고 상기했다.

바른미래당은 “그의 말에 비추어 지금 문재인 정부는 어떤가”라며 “법치를 하고 있지도 않고, 법 이전에 국민의 상식을 무너트리고 있지 않은가”라고 물었다.

바른미래당은 “흔히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을 ‘공자도 포기한 사람’이라고 일컫는다”라며 “‘수오지심’이라곤 찾아볼 수 없이 세치 혀로 모든 것을 정당화하는 유 이사장이야말로 공자도 포기한 사람의 표본일 것”이라고 질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