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중진공업국을 향하여(25)
[특집]중진공업국을 향하여(25)
  • 오원철 박사
  • 승인 2007.04.02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장. 기계공업의 태동(자동차) - ⑭

 
   
  ^^^▲ 일생을 받쳐 조국 근대화와 산업화를 이룩하신 故 박정희 대통령
ⓒ 박정희 대통령 기념사업회 ^^^
 
 

부품공업 육성체

다음은 부품공업쪽이다. 이때 수립된 자동차 국산화 계획은 어떤 의미에선 강력한 자동차 부품공업 육성책이 된다.

<도표 9-13>에서 보다시피 자동차 엔진의 국산화 해당률은 15%, 차체가 10%로서 나머지 75%는 부품공업에서 담당해야 한다. 자동차 국산화란 곧 부품을 국산화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런데 부품은 조립업자가 구입해 주지 않으면, 즉 수입품만 쓰려고 한다면 존립할 수 없다. 이래서 많은 문제가 생기게 되는 것이다. 부품의 품질과 가격이 국제수준이라면 문제될 것이 없지만 개발 초기에는 품질이나 가격면에서 수입품과 좀 차이가 나니까, 큰 문젯거리가 되는 것이다.

해결의 초점은 시간을 단축시켜 국제화하는 길뿐이다. 그동안은 공무원이 욕을 먹고 모략을 받고 고생하는 시기가 되는 것이다. 어떤 의미에선 공무원은 고생하기 위해서 정책을 만들어야 하는 직업인 것이다.

<도표 9-13>에서 예를 든다. 미션(變速裝置)은 1971년 말까지 국산품을 생산하라는 계획이다.

그리고 이 안에 따르면 1972년 초부터 자동차 조립업자는 미션을 동양기계에서 꼭 사다 쓰라는 지시이고, 수입은 허가치 않겠다는 지침인 것이다. 그렇다면 그 이전인 1970년이나 1971년에는 국산품을 안 써도 되느냐 하면 꼭 그렇지만도 않다. 이 안에 의하면, 국산품 사용실적이 좋아야 각 조립업자가 자동차 생산을 더 많이 할 수 있는 배정원칙이라는 항목이 있다.

◆ 교통부에서 수립한 자동차 수요를 기준으로 해서, ◆ 버스나 트럭은 국산화 실적에 의해서 각 회사의 생산대수를 배정한다. ◆ 승용차는 국산화 실적에 의해서 2/3를 배정하고 과거의 생산실적으로 1/3을 배분한다는 방침이다.

 
   
  ^^^^^^▲ 일생을 받쳐 조국 근대화와 산업화를 이룩하신 故 박정희 대통령
ⓒ 박정희 대통령 기념사업회 ^^^^^^
 
 

차종 단순화 정책

마지막 방침이 차종을 단순화시키겠다는 것이다. 당시 우리나라 차종은 26개나 되었다(註: 지금 필자도 이 글을 쓰면서 당시 그렇게 많은 차종이 있었던가 하고 놀란다).

이것을 우선 19종으로 줄이겠다는 것이다. 차종이 많으면 한 차종당 생산량이 적을 수밖에 없다. 비경제적이다. 모델 변경을 자주 하면 투자도 계속 필요하다. 그래서 표준차형을 개발하는 방향으로 유도하자는 것이었다. 될수록 모델변경을 안 시키겠다는 방침이다.

당시의 자동차는 수송목적이 주안점이지, 패션의 대상으로는 생각지 않을 때이다. 자동차 국산화 계획의 결론을 <도표 9-17>에 옮겨 놓는다.

이상이 김정렴 장관 지시에 의해 마련된 자동차 완전국산화 계획의 골자이다. 권광원 (당시) 과장과 윤승식 (당시) 사무관의 역작품이다. 앞으로 우리나라 자동차공업은 이 계획이 근간이 되어 발전해 나간다. 자동차공업정책 제2막의 시나리오이다.

[계속]

 
   
  ^^^^^^^^^▲ 일생을 받쳐 조국 근대화와 산업화를 이룩하신 故 박정희 대통령
ⓒ 박정희 대통령 기념사업회 ^^^^^^^^^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