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스럽다는 조국, 국민은 더하다
고통스럽다는 조국, 국민은 더하다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8.26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제까지 위선과 거짓말 들어야 하나?
조국 후보자.
조국 후보자.

자유한국당은 26일 “위선자 조국의 뻔뻔함은 오늘도 계속됐다”며 “조국의 변명을 정리하자면, 스스로 흠결이 많은 것은 알지만, 검찰개혁을 위해 어쩔 수 없이 법무장관을 해야겠다는 것인데 국민은 당신 아니라도 검찰개혁 할 사람 차고 넘치니 이제 그만 내려오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꼬집었다.

이어 “검찰개혁을 위선자에게 맡길 수 없다는 것이 국민의 뜻인데 그럼에도 알맹이 없는 재탕, 삼탕의 우려먹기 정책발표를 이어가며 장관놀음을 하고 있고 발표된 내용도 황당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돈 많은 사람들 벌금 더 물리고 죄짓고도 떵떵거리며 사는 사람들 가만 놔두지 않겠다는 것인데 본인 얘기가 아닌가”라며 “어느 국민 하나 궁금해 하지도, 시키지도 않은 맹탕 정책발표를 왜 하고 있는지 모를 일”이라고 비꼬았다.

한국당은 “조국은 본인에게 쏟아지는 국민의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하고 고통스럽다고도 했는데 조국 당신의 위선을 보고 있어야 하는 국민은 더없이 고통스럽다는 사실을 아는가”라고 질타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