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마구 흔들리는 나라’ 만들었나?
누가 ‘마구 흔들리는 나라’ 만들었나?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8.1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동화’가 아니다

바른미래당은 15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광복절 다짐에 국민들은 물음표가 먼저 스쳐간다며 ”우리가 원하는 것은 ‘환상’이나 ‘정신 승리’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마구 흔들리는 나라’가 된 현실이 아닌가“라고 물었다.

바른미래당은 ”대통령이 옮긴 해방 직후 한 시인의 꿈처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새나라’를 위해 우리 국민들은 진정 피와 땀을 흘렸고 대한민국은 가히 위대한 전진의 역사를 써 왔다“며 ”그러나 지금 현실은 경제성장률이 1%로 주저앉고, 북한은 미국과 ‘직거래’를 하고 미국 역시 동맹이 ‘무색하게’ 한국을 외면하고 있으며, 중국과 러시아는 ‘대놓고’ 한국을 무시하고 있고, 아픈 역사를 딛고 어렵게 선린우호를 쌓아 온 한일관계는 ‘한순간에’ 무너져 내렸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굳건하던 우리 대한민국이 왜 이런 처지가 되어야 하는지 국민들은 이해할 수가 없다“며 경제를 살릴 대책도, 외교 안보를 복원할 대안도 또 대통령의 통합적 리더십도 보이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이어 당면한 일본의 수출 규제 대책 역시 하루가 긴박함에도 전혀 진전이나 변화가 없으며, 실질적인 해결의 단초는 없이 ‘정신 승리’ 구호의 반복에 그칠 뿐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은 ”대통령이 ‘그려본’ ‘함께 잘 사는 나라’의 이상은 ‘멋진 동화’이기는 하지만 결코 ‘현실 같은 미래’가 아니다“며 ”대통령의 ‘상상력’만 돋보이고, 대통령의 환상만 아름답게 느껴질 뿐“이라고 비꼬았다.

또한 ”이제 대통령이 말하는 대화와 협력이 어떤 것인지 통일은 도대체 무슨 통일인지 의문이 깃든다“며 ”혹시 핵을 인정한 대화와 협력을 말하는 것인지, 통일도 ‘자유민주통일’인지 어떤 통일인지 그 실체를 알 수가 없다“고 비난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