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사건 변호 남윤국 변호사, 전 남편 변태 성욕 주장…"변호 방해하면 법적 대응도 고려"
고유정 사건 변호 남윤국 변호사, 전 남편 변태 성욕 주장…"변호 방해하면 법적 대응도 고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9.08.14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유정 사건 남윤국 변호사 (사진: JTBC 뉴스)
고유정 사건 남윤국 변호사 (사진: JTBC 뉴스)

고유정 사건의 변호를 맡은 남윤국 변호사가 화제다.

남윤국 변호사는 12일 오전 10시에 진행된 고유정 사건의 첫 공판기일에 참석해 고유정이 전 남편을 살해한 것은 우발적 동기에 의해 발생한 것이라 주장했다. 그는 "성폭행 시도에 대항하다 생긴 일이다"며 "전 남편의 변태적 성욕이 만든 비극"이라고 말했다.

남 변호사는 피의자의 인터넷 검색 기록에서 발견된 살해와 연관된 키워드들은 감자탕 같은 보양식을 알아보기 위해 찾은 것이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이후 그를 향한 대중의 비난이 쏟아졌고, 남 변호사는 13일 블로그를 통해 사건 변호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언론에서 지금까지 보도된 바와 달리 그 사건에는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변호사의 사명을 다해 직무를 수행하겠다고 밝히며 이를 방해하는 불법적인 행위들에 있어서는 법적 대응을 할 수 있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