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시절에도 '오럴'이?
그 시절에도 '오럴'이?
  • 배이제
  • 승인 2007.03.27 14: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혀가 없다

바람기 많은 왕비를 두고 전쟁터로 나서는 왕은 성능 좋은 정조대를 달아줬다. 거시기만 출입하면 ‘싹 뚝’하는 당시로는 첨단이었다.

1주일 후 돌아온 왕은 조정대신들의 바지를 몽땅 내리게 했다. 오직 한 분, 가장 나이가 많고 덕이 높은 영의정 빼고는 전원 No 거시기.왕의 진노는 하늘을 찌를 듯 했지만 영의정 한 사람만은 믿을 수 있다는 걸 위안 삼으며 “오! 영의정, 그대의 소원을 말해보오. 다 들어 줄 터인즉...”

영의정은 어찌된 셈인지 입도 벙끗 못한 체 쩔쩔매고 있었다. “어허 괜찮으니 어서 말해보오.”

몇 번을 재촉해도 생 땀만 삘삘내자 곁에 있던 좌의정이 거들기를 “전하, 영의정은 혀가 잘렸습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머털 도사 2007-04-02 09:16:58
까불면 짤리는것이 순서이다,
급과 부위에 관계없이 ,지금 비선이다,뭐다,하면서 실력을 배양하지 않고 함부로 까부는 놈은 반듯이 예측의외의 사태가 올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