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회의, 대책회의 아닌 결의대회?
당정청 회의, 대책회의 아닌 결의대회?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8.05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피해는 눈덩이처럼 큰데 하나마나한 소리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4일 오후 국회에서 당정청회의를 개최했다.

자유한국당은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 상황에 일본의 경제 보복이라는 초대형 악재가 터진만큼 보다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대책이 나오리라 기대했지만 나오는 것은 한숨이고 커지는 것은 절망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은 2일 절명의 위기 상황에서 '자신감 갖고 단합'을 외치더니 당정청이 모여서는 하나마나한 소리만 했다”며 “회의 이름을 대책회의가 아니라 차라리 결의 다지기라고 이름 붙이는 편이 나을 지경”이라고 꼬집었다.

한국당은 “24개 노벨상을 받은 일본과의 기초과학 기술격차가 50년이나 된다고 한다”며 “소재와 부품 산업을 키우겠다지만 어떻게 짧은 시간안에 기술 개발을 한다는 것인지, 혹시 정부에는 말만 하면 소원을 들어주는 마술사 지니라도 갖고 있는 것인가”라고 비꼬았다.

또한 “정부가 대책 보고서를 쓴다며 책상머리에 앉아 있는 사이 국민이 감내해야 할 피해는 눈덩이처럼 없이 커지고 있다”며 “잠시 듣기 좋은 소리로는 국가를 지킬 수 없고 '상응하는 단호한 조치'도 좋지만 국가 관계는 복수 영화를 찍는 것이 아니”라고 질타했다.

한국당은 “

이제라도 희망적 망상적 사고에서 벗어나 냉혹한 현시을 직시해야 할 때”라며 “SNS를 하고, 총선 표 계산을 할 시간에 차라리 국제 정치학 교본을 정독하라”고 쓴소리를 던졌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