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욱, '하트시그널' 출연 당시 성폭력→징역형 선고…저항하는 여자에 "넌 꽃뱀"
강성욱, '하트시그널' 출연 당시 성폭력→징역형 선고…저항하는 여자에 "넌 꽃뱀"
  • 김하늘 기자
  • 승인 2019.07.31 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트시그널'에서 큰 사랑을 모았던 강성욱을 향한 세간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30일 MBN은 최근 강성욱이 성폭행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음을 단독 보도했다.

강성욱이 범행을 저지른 시점은 바로 앞선 2017년. 심지어 그가 채널A '하트시그널'에 출연하고 있던 시기와 들어맞아 많은 이들에 충격을 안기고 있다.

보도에 의하면 강성욱은 지인과 함께 한 주점에서 직원 여성 ㄱ씨와 술자리를 가졌다.

이후 별도의 요금을 지불하겠다며 ㄱ씨를 지인의 집으로 데려간 강성욱과 그곳에서 반항하는 ㄱ씨를 성유린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ㄱ씨는 자리를 피하기 위해 저항을 시도, 그러나 강성욱과 지인은 "어딜 가느냐"며 힘으로 그녀를 제압했다고. 

또한 강성욱은 해당 사건으로 인해 고소를 당하게 되자 "ㄱ씨가 꽃뱀"이라는 주장을 내세웠다. 그러나 법원 측은 "피해자가 돈을 요구한 정황이 전혀 없다"고 판단했다.

한편 '하트시그널'에 출연하며 여성을 유린했던 강성욱은 이후 드라마에 출연했던 것으로 전해져 파문이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