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 ‘SOS’ 조국은 ‘SNS’
기업은 ‘SOS’ 조국은 ‘SNS’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7.23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 가르기’ 손가락 정치 당장 멈춰라
조국 수석.
조국 수석.

“조국의 신물 나는 ‘편가르기’가 끝이 없다.”

바른미래당은 22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SNS에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이 무도(無道)하다’고 내뱉었다”며 “정부에 대한 비판을 ‘친일’로 누명 씌운 조국이 이제는 ‘대법원 판결을 비방하는 일’로 둔갑시키려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자신과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로, ‘빨갱이’로 몰아가던 수구세력과 한 치도 다를 바 없는 조국”이라며 “기업은 SOS를 외치고 있는데, 민정수석은 SNS나 만지작거릴 때인가”라고 물었다.

바른미래당은 “명불허전의 ‘페북 수석’으로 상황이 이런데 청와대 반응도 가관”이라고 꼬집었다.

SNS에 글을 게시하는 것에 대해 “법조인으로서 발언할 수 있는 사안”이라며 조국 편들기에 나섰다는 지적이다.

바른미래당은 “한일 갈등의 상황이 매 순간 고비로 고도의 현실감각과 이성으로 ‘냉정한 외교적 해법’이 절실한 때”라며 “조국은 역량의 부족함을 알고 손가락 정치를 멈춰라”고 질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