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노재팬, 뉴스보다 현명…일반인 운영자 필승법 "거부감 느끼지 않는 게 우선"
노노재팬, 뉴스보다 현명…일반인 운영자 필승법 "거부감 느끼지 않는 게 우선"
  • 심진주 기자
  • 승인 2019.07.18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노재팬

'노노재팬' 필승법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1일 일반인에 의해 개설된 사이트 '노노재팬'이 일주일 만에 어마어마한 관심을 받고 있다.

'노노재팬'은 최근 국내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 및 한국 제품 알리기에 앞장 서고 있는 사이트다. 

특히 '노노재팬' 사이트를 접한 이들은 "일본 제품 중 인기를 끌었던 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한국 제품을 알게 되거나, 일본 제품인지 몰랐던 것을 알 수 있어 효과적이다"라는 반응을 보내고 있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열기가 갈수록 뜨거워짐에 따라 '노노재팬'의 인기는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노노재팬' 사이트 운영자의 현명한 발언 및 태도가 눈길을 끌고 있다.

한 뉴스 보도 매체는 "'일본 제품 쓰지 말자'라는 목소리가 점점 증폭되고 있다"라고 보도했으나, '노노재팬' 운영자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사지 말자'가 아닌 '대체품을 사용하자'로 어필한다. 무조건 사지말라고만 주장하면 거부감을 느끼게 된다. 거부감을 느끼지 않게 만든 뒤 한국 제품을 권유하는 것이 맞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노노재팬'과 더불어 일본 제품보다 한국 제품을 권하는 국내 움직임이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