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그 대통령에 그 수석!
역시 그 대통령에 그 수석!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7.0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장관 지명도 전에 각종 의혹 셀프 해명
조국 민정수석.
조국 민정수석.

신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거론되는 조국 민정수석의 부적절한 처신이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최근 조 수석이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본인 관련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을 일부 여당 의원들에게 직접 전송한 것이 언론을 통해 밝혀진 것이다.

이 메시지에는 논문 표절 의혹, 자녀 학교폭력 사건 갑질 논란, 사학재벌 논란 등 세 가지 의혹에 대한 해명이 담겨 있다.

자유한국당은 7일 “조 수석이 법무부장관 후보자로서 유력하다고는 하나, 아직 대통령의 공식 지명도 없었다”며 “그런데도 조 수석은 민정수석 본연의 업무는 나 몰라라 하고 들뜬 마음으로 셀프 언론 플레이에 나선 것인가”라고 물었다.

또한 “설레발을 쳐도 너무 쳤고, 김치국을 마셔도 너무 일찍 마셨다”고 꼬집었다.

한국당은 “조 수석의 이런 처신에 대해 민주당 내부에서조차 납득하지 못하는 분위기라고 한다”며 “조 수석의 처신은 윗선에 믿는 구석이 있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고 그 윗선이 누구인지는 삼척동자도 다 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조국 민정수석 체제에서 중도 하차한 차관급 이상 후보자는 11명,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을 강행한 장관급은 무려 15명”이라며 “그동안 인사 참사에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조차 없더니 본인만큼은 살아남아야겠다고 발버둥이라도 친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한국당은 “조 수석이 법무부장관으로서의 자격이 없다는 것을 조 수석 본인만 모르고 있는 것인가”라며 “이런 인사를 법무부장관으로 앉힌다는 문재인 대통령도 기가 막히고 이러니 그 대통령에 그 수석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 아닌가”라고 다그쳤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