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제보자 피습설 확산, 신변 위협 카톡 공개 "네가 살고 싶으면…" 섬뜩
버닝썬 제보자 피습설 확산, 신변 위협 카톡 공개 "네가 살고 싶으면…" 섬뜩
  • 김세정 기자
  • 승인 2019.06.21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닝썬 제보자 피습설 (사진: SBS)
버닝썬 제보자 피습설 (사진: SBS)

 

버닝썬 제보자 피습설이 제기돼 파장이 일고 있다.

21일 오전 연예부 기자 출신의 유튜버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버닝썬 제보자 중 한 명이 숨어 지내던 도중 칼에 맞았다"라고 주장했다.

김용호에 따르면 공격을 당한 버닝썬 제보자는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한다. 그러나 버닝썬 제보자를 공격한 범인이 경찰 조사에서 '우발적 범행'을 강조하며 계획 범죄를 부인하고 있다고 한다. 이어 김용호는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는거 다 아니까 빨리 발표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현재 버닝썬 제보자 피습설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확인된 바가 없다.

허나 온라인상에서는 버닝썬 제보자 피습설에 대한 여러 루머와 추측이 나돌며 파장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버닝썬 제보자 피습설을 다룬 기사들이 돌연 삭제되고 있다는 주장까지 제기되고 있다.

앞서 한 버닝썬 제보자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버닝썬 관계자를 통해 협박을 받은 카카오톡(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카톡 대화에서 버닝썬 관계자는 제보자에게 "저거 누군데. 쟤한테라도 화살 돌리게", "니가 살려면 너를 대체할 다른 사람이 있어야 된다", "빠지고 싶으면 내부고발자가 누군지 알아내야 한다"라며 몰아세우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