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줄 새는 혈세, 눈물 눈물도 줄줄
줄줄 새는 혈세, 눈물 눈물도 줄줄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6.1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안정자금 500여억을 엉뚱한 곳에?

정부는 지난해 급속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작용을 줄이겠다며 국민 세금을 퍼붓는 '일자리안정자금제도'를 신설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에는 2조9700억원, 올해는 2조8200억원 정도 규모의 예산이 편성됐다.

그런데 그 중 500여 억원 정도가 엉뚱한 곳에 잘못 지급된 것이 밝혀졌다.

고용노동부가 제출한 일자리안정자금 관리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사업주가 아닌 배우자나 직계가족이 대신 받는 사례는 2만709명에 달했고, 행정적 오류로 인한 비정상 지급 사례도 다수였다고 한다.

자유한국당은 13일 ”일자리안정자금은 대상 선정과 집행부터 문제가 많은 정책이었다“며 ”언론에서는 지난 달, 일자리안정자금의 집행 실적을 높이기 위해 온갖 편법과 무리수가 동원되고 있다는 근로복지공단 일자리 지원 심사원들의 증언을 싣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눈에 보이는 성과에 집착하느라 억지로 정책을 밀어붙이니 부작용이 나타난 것으로 중복 지급, 이중 지급, 착오 지급이 나타나는 것은 무리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 정부가 만드는 모든 일자리 정책이 이런 식“이라며 ”지난해에는 고용지표가 악화되자 전단지를 나눠주거나 빈 강의실을 소등하는 가짜 일자리 5만 9천여개를 급조하고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청년 고용률이 높아졌다며 '정부의 일자리 정책 효과'라고 극찬했다“고 꼬집었다.

한국당은 ”일자리는 정부가 만드는 것이 아니라 국민이, 기업이, 시장이 만드는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이번 일자리 안정자금 낭비 사태는 단순히 넘어갈 일이 아니라 즉각 감사를 실시해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며 ”줄줄 새는 나라 곳간을, 국민의 눈물과 혈세를 지켜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