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곽 잡힌 고유정 살해방법, '졸피뎀' 사용했다…범행 후 다시 마트 방문 "도구 되팔아"
윤곽 잡힌 고유정 살해방법, '졸피뎀' 사용했다…범행 후 다시 마트 방문 "도구 되팔아"
  • 김하늘 기자
  • 승인 2019.06.10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 뉴스)
(사진: KBS 뉴스)

전 남편 강 씨를 무참히 살해한 고유정의 범행 이후의 모습이 포착됐다.

10일 경찰 측은 지난 28일 한 마트에서 녹화된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이 속에는 범행 당시 손에 부상을 입었던 고 씨가 등장했다.

영상 속에 등장한 그녀는 오른손에 붕대를 감은 채였다. 그녀는 범행을 위해 구입했던 물품들 중 사용하지 않은 일부 물품들을 환불했다.

하지만 환불 물품들 중, 그녀가 시신을 유기하는 데에 사용했던 종량제봉투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날 경찰 측은 "현장에서 발견됐던 강 씨의 혈흔에서 졸피뎀이 검출됐다"는 입장을 전했다.

졸피뎀은 수면제 성분, 이에 자신보다 체격이 큰 강 씨를 어떻게 제압해 살해했는지 어느 정도의 윤곽이 잡히고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강 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 역시 인천의 한 재활용업체에서 발견, 경찰 측은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고 씨는 지난달 25일 제주도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 씨를 무참히 살인하고 사체를 절단, 유기한 혐의를 갖고 있다.

당시 그녀가 시신을 담아 내다버린 종량제봉투의 수는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것으로 전해지며 세간에 큰 충격을 안긴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