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강지환X경수진, 7년 만 극적 재회-교통사고 현장 만남-의문의 타임슬립-도적떼 추격까지… 흥미진진 ‘운명 공동체’ 행보 예고!
‘조선생존기’ 강지환X경수진, 7년 만 극적 재회-교통사고 현장 만남-의문의 타임슬립-도적떼 추격까지… 흥미진진 ‘운명 공동체’ 행보 예고!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06.10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조선생존기’가 주인공 강지환-경수진-박세완의 ‘조선시대 타임슬립’ 전개를 시작하며 몰입도를 폭발시켰다.

지난 9일 방송한 TV CHOSUN ‘조선생존기’(연출 장용우 / 극본 박민우 / 제작 화이브라더스코리아, 롯데컬처웍스, 하이그라운드) 2회는 양궁 국가대표 에이스에서 택배 기사로 전직한 주인공 강지환이 자신의 주변 인물 경수진, 박세완, 이재윤과 한데 모인 채 조선시대로 떨어지게 돼 호기심을 자극했다. 나아가 2019년의 박세완과 500년 전 송원석의 강렬한 첫 만남을 필두로, 산적떼와 양반 등 생생한 조선 인물들이 대거 등장해 흥미를 배가했다.

정규직 채용까지 6개월을 앞둔 택배 기사 한정록(강지환)은 7년 전 헤어진 전 여친 이혜진(경수진)과 정가익(이재윤)의 프러포즈 현장을 목격한 후, 이혜진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차마 건네지 못하고 자리를 도망치듯 빠져 나온 터. 씁쓸하게 집으로 돌아온 한정록은 동생 한슬기(박세완)이 차려준 소박한 저녁 밥상에 하루의 고단함을 덜어냈다. 반면 파티가 모두 끝나고 이혜진을 돌려보낸 정가익은 차갑게 굳은 얼굴로 집 안 지하실에 감금해 놓은 여자를 살인해, 연쇄살인마의 은밀한 취미를 드러냈다.

다음 날 한정록은 동료의 이송 펑크를 메우기 위해 강원도로 향했고, 한슬기가 몰래 택배 트럭에 올라탄 것이 발각되며 함께 이동하게 됐다. 같은 시간 정가익 또한 이혜진을 의료 봉사 장소에 데려다 주기 위해 트렁크에 시신을 실은 채 강원도로 이동 중이었던 터. 으슥한 산골로 진입하면서 안개가 자욱하게 끼었고, 정가익의 차가 경찰차와 충돌하며 정가익이 큰 부상을 입었다. 때마침 근처에서 주유 중이던 한정록과 한슬기가 이들을 발견하며 이혜진과 또 한 번 재회한 가운데, 택배 트럭에 모두를 태운 채 병원으로 이동하던 중 조선 시대로 타임슬립하게 된 것.

풀숲에 함께 떨어진 한정록과 이혜진은 각각 한슬기와 정가익을 먼저 찾겠다고 얘기하며 설전을 벌였다. 반면 홀로 눈을 뜬 한슬기는 자신을 “양주고을 임꺽정”이라고 소개하는 임꺽정(송원석)을 보고 “무슨 영화 찍는 건데요?”라고 되물었다. 이때 도적 왕치패 일당이 임꺽정을 공격하며 위협을 가했고, 한슬기를 보호해준 임꺽정은 이후 양반들과 부딪혔다는 이유로 무지막지한 구타를 당했다. 영화 촬영이라고 확신하던 한슬기는 눈 앞에서 겪게 된 여러 상황에 점차 조선 시대임을 실감하며 ‘멘붕’에 빠졌다.

한편 한정록과 이혜진은 서로에게 빈정이 상한 채 투닥거리면서 택배 트럭 사고 현장으로 돌아왔고, 짐승의 울음 소리를 들으며 공포에 질린 채 밤을 보냈다. 다음 날 아침 두 사람 앞에 누군가 나타나며 희망이 피어났으나, 반가운 무리의 정체는 청석골 도적떼 왕치패였던 것. “뭐 하느냐, 이놈들을 전부 포박하여라”라는 말과 함께 험악한 분위기가 형성됐고, 눈을 뜨자마자 절체절명의 추격전이 시작되면서 극이 흥미진진하게 마무리됐다.

2019년에서 500년 전 조선시대로 배경 전환을 알리며, 앞으로의 본격적인 전개에 기대감을 심게 해 준 한 회였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구남친-구여친 커플인 한정록-이혜진, 운명공동체 서사 본격 시작! 앞으로 얼마나 투닥거릴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한슬기와 임꺽정, 첫 만남부터 케미 폭발!” “현실감 가득한 조선 시대 인간 군상들의 모습에 완벽 몰입했다” “살인마 정가익은 어디로 사라진 것인지 궁금” “다음 주부터 제대로 시작될 조선 이야기, 꿀잼 예고!” 등 뜨거운 반응으로 ‘조선생존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조선생존기’ 3회는 오는 15일 밤 10시 50분 TV CHOSUN에서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