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림역 투신' 60대 남성, 사건 전 대피공간에서 은닉…열차 들어서자 몸 던져
'신도림역 투신' 60대 남성, 사건 전 대피공간에서 은닉…열차 들어서자 몸 던져
  • 김하늘 기자
  • 승인 2019.06.09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N / 본 기사와 무관함)
(사진: MBN / 본 기사와 무관함)

60대 남성 ㄱ씨가 극단적인 선택으로 세상을 떠났다.

9일 신도림역에서 ㄱ씨가 투신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발해 세간에 충격을 주고 있다.

사건 발발 시각은 낮 열두시경, 당시 그는 선로 옆 마련된 대피공간에서 은닉하다 지하철이 들어서자 몸을 던졌다.

지하철 크게 충돌한 ㄱ씨는 머리에 큰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벌어진 참극으로 인해 열차 운행이 30분 넘게 운행 지연이 되는 등, 많은 이들이 열차 이용에 불편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