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목요예술무대' 마련
강남구, '목요예술무대' 마련
  • 문양휘 대기자
  • 승인 2019.05.27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탭댄스 뮤지컬 'TAP SHOW(탭쇼)' 등 매주 목요일 저녁 7시 30분 강남구민회관에서 열리는 '목요예술무대'의 6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27일 밝혔다.

장소는 512석 규모의 2층 대공연장으로 ▲13일 조선시대 3대 악성인 난계 박연 선생의 일대기를 담은 뮤지컬 '열두 개의 달' ▲20일 강남합창단이 출연하는 '사랑의 왈츠' ▲27일 탭댄스 전문공연단 '탭꾼'이 제작한 뮤지컬로 관객이 직접 극에 참여하는 'TAP SHOW'를 선보인다. '열두 개의 달'과 '사랑의 왈츠'는 무료공연으로 강남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할 수 있으며 'TAP SHOW'는 전석 1만원으로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구입할 수 있다.

어린이·청소년·대학생에게는 5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한편 목요예술무대는 음악·뮤지컬·연극 등 다양한 공연을 제공하는 강남구의 대표적인 문화복지사업이다.

지난 1999년 3월 첫 공연을 시작한 이래 총 857회의 공연을 기록, 지난해에만 7천100여명이 관람했다. 자세한 문의는 강남문화재단으로 하면 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