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진, 혁신기술로 폐암 액체생검 진단 제품 파나뮤타이퍼 V2 개발 완료
파나진, 혁신기술로 폐암 액체생검 진단 제품 파나뮤타이퍼 V2 개발 완료
  • 김예진 기자
  • 승인 2019.05.27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액체생검 기반 진단 분야 세계 선도 기대

PNA기반 유전자 분자진단 전문 기업 파나진(대표이사 김성기)이 현재 상용화된 파나뮤타이퍼 EGFR V1 (PANAMutyper™ R EGFR V1)을 업그레이드한 파나뮤타이퍼 EGFR V2 (PANAMutyper™ R EGFR V2)를 개발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파나뮤타이퍼 EGFR V2는 기존 뮤타이퍼 기술에 새로운 분자진단 플랫폼인 PANAmp기술을 접목한 제품이다. PANAmp기술은 유전자 표적 부위에 염기서열을 자유자재로 조절한 대리 표적을 융합해 증폭하는 혁신적인 기술로, 표적유전자의 염기서열 특성으로 인한 증폭 편차를 해소해 안정적인 검출을 가능하게 한다.

이번 개발 제품에는 PANAmp 기술에 더해 여러 검출 표적의 민감도와 특이도를 효과적으로 조절하기 위해 삽입(Insertion), 결실(Deletion) 등 돌연변이 유형별로 맞춤형 프로브 설계 기술이 도입됐다. 검출 표적을 추가하면서도 반응 튜브(tube) 수는 오히려 기존 6개에서 4개로 감소시켜 편리성과 검출 안정성이 크게 향상된 획기적인 제품이 완성됐다.

특히, 파나뮤타이퍼 EGFR V2는 C797S 변이가 추가된 총 46종의 EGFR 돌연변이를 검출해 EGFR TKI 2, 3세대, 나아가 EGFR TKI 4세대 약물에 대한 약물 반응성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제품 성능면에서 액체생검 기반 분자진단 분야 경쟁제품인 글로벌 1위 진단회사의 Cobas EGFR Ver2보다 더 우수하며, 파나진이 세계 최고의 진단기술 회사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파나진 관계자는 “파나뮤타이퍼 EGFR V2의 CE 인증 절차를 현재 진행하고 있으며, 2020년 2분기 국내 진단용 제품 출시를 목표로 임상시험과 식약처 허가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파나뮤타이퍼 V2가 액체생검 기반의 암 관련 돌연변이 검사들을 빠르게 대체해 액체생검 세계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회사는 이번에 도입한 신기술들을 폐암 외 다른 암에도 적용해 액체생검 시장 확대를 가속화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한편, 파나진은 뮤타이퍼의 유럽 상표와 본 제품에 적용된 기반 기술 중 하나인 PNA를 이용한 융해곡선 분석방법에 대한 유럽과 일본의 특허가 최근 등록됐다는 소식도 함께 전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