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 참신한 아이디어와 열정으로 가득 찬 신예 창작진 3인방에게 들어보는 공연 관람 포인트!
창작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 참신한 아이디어와 열정으로 가득 찬 신예 창작진 3인방에게 들어보는 공연 관람 포인트!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05.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스웨그에이지외쳐조선_첨부파일1_창작자
뮤지컬스웨그에이지외쳐조선_첨부파일1_창작자

뮤지컬 계의 새 바람을 불러일으키겠다며 스웨그 넘치는 무대를 예고한 창작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제작:PL엔터테인먼트, 럭키제인타이틀/프로듀서:송혜선)이 오는 6월 18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개막한다.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은 ‘2018 우수크리에이터 발굴 지원 사업’ 선정작으로 지난 해 11월 이틀간의 쇼케이스를 통해 관객과 평단의 큰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올해에는 ‘2019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 창작산실 – 올해의 레퍼토리 뮤지컬 부문’에 선정되어 뜨거운 반응 속에 대망의 초연을 한 달여 앞두고 있다.

초기 작품을 개발했던 작가와 작곡가, 연출가가 본 공연에도 그대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신진 크리에이터들을 발굴하는 지원 사업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지만, 공연이 결정되면 기성 창작진을 영입하여 함께 작품을 업그레이드 시키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스웨그에이지:외쳐, 조선!>은 디자인, 기술 스태프를 제외하고는 신진 창작진에게 전적으로 작품을 맡겼다. 제작사 PL엔터테인먼트는 “작품의 본질을 살리기 위함이다. 젊고 독창적인 아이디어, 작품이 가진 고유의 메시지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사람은 이들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들의 반짝이는 창의력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라고 전했다.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의 작가 박찬민, 작곡가 이정연, 연출 우진하는 작품에 대해 기대감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이 작품의 관람포인트를 선 공개했다.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의 빼놓을 수 없는 것은 바로 ‘음악과 안무’이다. 우리의 전통적인 시조에 힙합과 랩의 요소가 가미된 음악은 흥겨움을 넘어서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올 것이다. 또한 재미있는 멜로디와 가사는 한번 본 관객도 함께 따라 부를 수 있을 만큼 중독성이 있다.

가상의 조선이지만, 현재를 살아가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창작진은 살아가며 부당하다고 느끼는 것들, 가슴 속 맺혀있는 답답함을 누군가와 나누지 못하고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무대 위의 인물들의 외침이 위로와 즐거움이 되길 바란다는 말을 전했다. 공연을 관람하는 관객들이 마음을 열고 작품 속 인물과 공감을 이루는 순간, 관객들도 더 큰 즐거움을 느끼게 될 것이다.

탄탄한 드라마, 그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키는 음악과 안무, 그리고 신예 창작진의 독창성을 무대 위에 그대로 구현해내기 위한 베테랑 스태프들의 참여.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소화해 내는 참신한 라이징 신예들과 극의 무게 감을 더해 줄 실력파 뮤지컬배우들이 완성도를 높이며 작품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밀도 높은 드라마와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모두 소화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배우가 이미 관객들을 전율케 할 준비를 착실히 해나가고 있다. 창작진들이 관객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이러한 매력은 최적의 배우들을 통해 완벽하게 무대 위에 표현될 예정이다.

뮤지컬스웨그에이지외쳐조선_첨부파일2_단체
뮤지컬스웨그에이지외쳐조선_첨부파일2_단체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