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 걷어찬 쪽은 청와대와 민주당”
“민생 걷어찬 쪽은 청와대와 민주당”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5.0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들에게 국민은 없고 ‘좌파 집권 100년 계획’만

“민생과 협치를 걷어찬 쪽은 애당초 청와대와 민주당이다”

윤상현 의원은 “패스트트랙을 날치기 통과시킨 청와대와 민주당이 자유한국당에 ‘민생을 내팽개치고 장외로 나갔다’며 여론전으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소득주도성장의 폐해를 그동안 수없이 지적해도 경제가 다 망하도록 바뀐 게 있냐”고 묻고 “국민들은 먹고살기 힘들어 죽겠다는데 소수 좌파야당과 결탁해 자기들 마음대로 선거법 고치고, 사법부를 권력의 충견으로 만드는 공수처법에 올인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총수의 반발에는 ‘국회의 합의를 비판한다’며 재갈을 물리고, 당내 의원들의 반발에는 공천 물갈이로 겁박했다”며 “패스트트랙이 정부 여당에서도 충분히 논의되지 않은 졸속법안이었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민생이 그렇게 위중하다는 사람들이 초헌법적 지위에 올라타 패스트트랙을 날치기하자마자 공천룰부터 만지작거렸다”며 “그들에겐 처음부터 민생은 안중에 없고, 오로지 ‘좌파 집권 100년 계획’ 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질타했다.

윤 의원은 “어찌됐든 국민의 절반인 보수와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와 민주당에겐 북한 독재자보다 못한 궤멸의 대상인 것”이라며 “2019년 대한민국 보수는 북한의 독재자보다 못한 존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청와대와 민주당이 진정으로 민생을 위하고 협치를 원한다면 즉각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국민에게 사과하는 길 뿐”이라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