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종정치 원조는 문재인 대통령“
”관종정치 원조는 문재인 대통령“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4.29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석, 나경원 비판에 홍준표 ”쓴소리“
홍준표 자유한국장 전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장 전 대표.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김민석 원장이 28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생각 없고 개념 없는 ‘관종(관심병 종자) 정치’가 한국당을 망하게 하는 일등공신이 될 것이라는 느낌을 강하게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29일 “최근 국회에서 대여투쟁을 주도하고 있는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하하면서 관종정치를 한다고 민주당 김민석 전 의원이 비난하고 있다”며 “이 사람이 말하는 관종정치는 자세히 보면 자기 자신 스스로를 이르는 말인줄 잘 알고 있을텐데 왜 나 원내대표를 지목하여 비난하고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관종정치를 하다가 나락으로 떨어진 경험이 있는 사람이 나 원내대표를 관종정치를 한다고 비난하는 것은 참으로 우스운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런 논리라면 집권 이후 대국민 쇼로만 일관한 문 대통령이 대표적인 관종정치가”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잘하고 있는 야당 원내대표의 사기를 떨어 뜨리기 위해 사용한 치졸한 용어가 부메랑이 되어 자신에게 돌아 갈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나경원 원내대표는 기죽지 말고 더욱 더 투쟁하라”며 “반대당에서 비난이 집중될수록 잘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격려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