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작가, '목격자' 저격한 이유 "왜 죽은지도 모르면서…외모만 신경쓰던 여자"
김수민 작가, '목격자' 저격한 이유 "왜 죽은지도 모르면서…외모만 신경쓰던 여자"
  • 심진주 기자
  • 승인 2019.04.24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민작가
김수민작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김수민작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김수민 작가가 윤지오를 저격,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23일 김수민 작가는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이자 증인으로 활동 중인 윤지오에 대해 "그녀의 말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죽음을 이용해 자신의 이득을 챙기는 것이다"라고 폭로했다.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의 출판을 도와 꽤 친분을 유지했던 인물로 알려졌으나 갑작스레 등을 돌려 공격을 퍼붓고 있는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김수민 작가는 "그녀의 말은 대부분이 거짓이다. 장자연과 친한 사이도 아니었고, 그런 일을 당하고 있는지도 몰랐을 거다. 장자연의 자살 소식 이후에도 왜 죽었는지 전혀 몰랐다고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장자연 사건'의 행방보다는 본인이 어떤 식으로 홍보될지를 더 중요시했다. 메이크업, 머리스타일, 의상 등 외모만 신경썼고 내게 상의하기도 했다"라며 주고받은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현재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에 대한 고소를 접수했고, 그녀가 활동 중인 모든 것에 대한 '이익'을 향해 비난을 퍼붓고 있다.

한편 윤지오 역시 김수민 작가의 태도에 대해 반박, 맞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