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반대해서 아버지 살해' 남녀, 시체 본 뒤에도 덤덤
'결혼 반대해서 아버지 살해' 남녀, 시체 본 뒤에도 덤덤
  • 심진주 기자
  • 승인 2019.04.2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 반대해서 아버지 살해
결혼 반대해서 아버지 살해 (사진: MBC)
결혼 반대해서 아버지 살해 (사진: MBC)

결혼 반대해서 아버지를 살해한 딸과 그녀의 연인이 화제다.

지난 21일 "아버지가 결혼을 반대해서 살해했다"라는 명분으로 살해 후에도 뻔뻔한 행동을 유지해온 남녀 커플이 잡혔다.

남자친구 ㄱ씨는 연인 ㄴ씨의 아버지가 두 사람의 연애는 물론 결혼까지 반대하자, 아버지가 머물고 있는 집을 찾아가 흉기로 수차례 찔러 죽인 것으로 확인됐다.

ㄴ씨 또한 남자친구 ㄱ씨의 살해 후 흔적 지우기에 가담,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

ㄱ, ㄴ씨는 아버지가 살해 당한 현장을 경찰과 함께 방문했으나 시체를 본 뒤에도 덤덤한 모습으로 의심을 샀다.

ㄱ씨는 "ㄴ씨가 번 돈을 아버지가 술 먹는 데 탕진했고, 우리의 결혼을 반대해서 이같은 행동을 저질렀다"라고 밝혔고 ㄴ씨는 뒤늦게 아버지에게 사죄했다.

ㄱ, ㄴ씨는 지적장애 3급의 장애를 앓고 있으나 살인 직후 밥을 먹으러 가거나 오락실을 방문해 게임을 하는 등 사람으로서 상상할 수 없는 태도를 취해 눈길을 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