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남북정상회담 6월까진 어렵다”
태영호 “남북정상회담 6월까진 어렵다”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4.22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미·대남 강경 모드 당분간 이어질 전망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남북정상회담이 6월까진 열리기 힘들 것으로 전망했다.

태 전 공사는 21일 자신을 블로그를 통해 북한 김정은은 포스트 하노이 전략 실현의 1단계 기간을 올해 상반기로 정하고 이 기간 대미·대남에는 강경 모드로, 중국과 러시아에는 각도 있게 다가가는 ‘우군확보’ 전술로 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는 현재 김정은이 ‘장기전에 대비한 자력갱생’을 외치고 있지만 김정은의 포스트 하노이 전략은 여전히 미국과 3차 정상회담을 성공시켜 핵미사일을 유지하면서도 일부 제재를 해제시키는 ‘핵 굳히기’ 전략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북한은 현 시점에서 미국이나 한국과의 대화에 쉽게 나서면 오히려 제재해제에 집착하고 있다는 전략적 의도가 노출될 수 있다고 보고 있고 ‘장기전’으로 가겠다는 강경한 모습을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태 전 공사는 최근 평양을 방문한 외국인들의 증언에 의하면 평양시 곳곳에서 학생들의 집단체조 연습이 시작되고 일부 주민들 속에서 5월에 시진핑이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최근 북한 언론들이 김정은의 시정연설의 역사적 의의를 해설하는 논설들을 연이어 내보내면서도 대남분야에서 4·27 판문점 선언이나 9월 평양선언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고 있는 점도 주목된다고 밝혔다.

김정은의 시정연설에서도 언급된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이라는 표현까지도 북한언론들이 잘 사용하지 않고 있는 것은 다음 주 판문점선언 채택 1주년 행사를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할 분위기는 아니라는 것을 암시하는 듯하다고 설명했다.

태 전 공사는 “만일 김정은이 푸틴을 만나 핵과 미사일 실험에 대한 모라토리움을 유지하는 조건부로 올해 말까지 추방 위기에 놓인 수만 명의 북한 근로자들의 체류연장을 받아내고 5월중 시진핑의 북한방문이 이루어진다면 6월 전까지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기 힘들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중국과 러시아가 김정은에게 산소 호흡기를 붙여 준다면 김정은의 대미대남 강경 모드는 올해 말까지 갈 수 있으나 중국이나 러시아로부터 충분한 경제적 후원을 받지 못한다면 올해 하반기에는 슬슬 남북정상회담을 넘겨다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