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사외이사, 관료 출신이 37%
대기업 사외이사, 관료 출신이 37%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3.20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조 출신 32%로 가장 많아…세무관료도 15%

국내 대기업집단 사외이사 3명 중 1명은 관료 출신으로 나타났다. 올해 사외이사 후보 추천자 230명 중에서도 관료 출신이 35.7%에 달할 정도로 관료 출신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관료 중에서 판·검사로 대변하는 법조계 출신이 32%로 가장 높았고 국세청·관세청 등 세무 관료 출신도 법조계 출신이 32%로 가장 높았고에 육박했다.

그룹별 관료 출신 사외이사 비중은 영풍이 64.3%로 가장 높았고, DB와 두산, 신세계, 현대백화점 등 11개 그룹도 50%를 넘었다.

20일 CEO스코어가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60개 대기업집단 중 상장사가 있는 57개 대기업 집단 계열 상장사 267곳의 사외이사 859명의 출신 이력을 조사한 결과 37.4%(321명)가 관료 출신이었다.

1년 전 39.0%에 비해 1.6%포인트 낮아졌지만 여전히 전체의 3분의 1을 훌쩍 넘었다.

학계 출신은 32.8%(282명)로 두 번째로 높았고 재계 출신도 17.9%(154명)로 두 자릿수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언론 3.1%(27명) △법조 2.9%(25명) △공공기관 2.1%(18명) △정계 0.2%(2명) △기타 0.9%(8명) 순이다.

관료 출신 중에는 판·검사(법조) 출신이 31.8%(102명)로 가장 많았고 국세청·관세청 등 세무 관료 출신도 14.6%(47명)에 달했다. 이어 청와대 8.7%(28명), 금융감독위원회 및 금융감독원 8.4%(27명), 공정거래위원회 7.8%(25명) 순이다.

주총에서 선임됐거나 선임될 신규 사외이사 후보 230명 중에도 관료 출신 비중이 35.7%(82명)로 가장 높은 데 이어 학계 32.2%(74명), 재계 20.0%(46명) 순이다.

그룹별 관료 출신 비중은 영풍이 64.3%(9명)로 가장 높았고 DB 58.3%(7명), 두산 57.1%(12명), 신세계 56.5%(13명), 현대백화점 56.5%(13명), GS 52.6%(10명), 하림 52.4%(11명), 롯데 52.3%(23명), CJ 51.9%(14명), 유진 50.0%(5명), 현대중공업 50.0%(8명), 한진 50.0%(9명) 등도 사외이사 절반 이상을 관료 출신으로 꾸렸다.

대기업집단 중에서 관료 출신 사외이사가 단 한 명도 없는 곳은 한국투자금융과 하이트진로, 한국타이어 등 세 곳이었다. KT&G·태광·아모레퍼시픽은 11.1%(1명)였고, LG 14.3%(6명), 한라 15.4%(2명), 농협 15.8%(3명), 한진중공업 16.7%(1명) 등도 미미한 수준에 그쳤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