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법률방' 걸그룹, 성희롱 피해 노출 "막 뽀뽀하려고…몰래 번호 따" 관계자 방관
'코인법률방' 걸그룹, 성희롱 피해 노출 "막 뽀뽀하려고…몰래 번호 따" 관계자 방관
  • 김세정 기자
  • 승인 2019.03.14 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타운=김세정 기자] '코인법률방'에 출연한 걸그룹 멤버들이 성희롱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13일 방송된 KBS Joy '코인법률방'에서는 걸그룹 사기 계약 사건이 다뤄졌다.

이날 두 명의 여성 의뢰인은 같은 걸그룹으로 활동하다 최근 탈퇴했다고 말했다.

의뢰인들은 "3년 동안 걸그룹 활동을 하며 매니저나 식비, 교통 등 회사의 지원이 일절 없었다"며 "사무실도 없었다. 카페나 패스트푸드점이 사무실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의뢰인들은 "담배 연기가 자욱한 클럽에서 공연을 하기도 했다. 관계자분들을 만났는데 저희 엉덩이를 만지고 허벅지를 쓰다듬었다. 다른 멤버가 화장실에 간 사이 멤버의 휴대폰으로 자기에게 전화를 걸어 연락처를 알아내기도 했다. 사진 찍을 때 막 뽀뽀를 하려고 했다"라고 털어놔 모두를 경악케 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소속사 대표가 "너네가 딸 같아서 귀여워서 그러겠지"라고 반응했다는 것.

이를 들은 송은이는 "미친 소리 하고 있네"라며 들끓는 분노를 표출했다.

의뢰인들은 "3년 동안 행사를 500번 정도 했다. 다른 걸그룹에게 물어보니 행사비가 500만 원 정도부터 시작한다더라. 저희가 탈퇴한 뒤 대표가 차도 바꿨다"라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코인법률방' 방송 직후 해당 걸그룹과 소속사의 정체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코인법률방'에서 다뤄진 걸그룹 사기 계약 사건이 연예계의 민낯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