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선수 신유용 성폭행 의혹' 코치 A씨, 부인에게 불륜 적발돼 파경
'유도선수 신유용 성폭행 의혹' 코치 A씨, 부인에게 불륜 적발돼 파경
  • 한겨울 기자
  • 승인 2019.01.15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YTN)
(사진: YTN)

[뉴스타운 = 한겨울 기자] 고교에서 유도를 가르치던 코치 A씨가 전 제자 신유용 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4일 신유용 씨는 다수의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과거 고교 재학 시절 코치 A씨로부터 지속적으로 성폭행에 시달려왔다고 고백, 세간에 큰 충격을 안겼다. 현재 A씨는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신 씨는 지난해 성폭행 피해 사실을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계정을 통해 공론화 시키려고 시도했으나 A씨가 혐의를 부인하며 별다른 결과를 얻지 못했다.

그러나 14일 한겨레 외 다수의 언론을 통해 해당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올랐고 A씨가 신 씨의 고교 1학년 시절,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가하며 '훈련'이라는 핑계로 폭행까지 행사한 것으로 알려져 많은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이에 대해 김광삼 변호사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운동선수들이 합숙을 할 때 코치가 부모를 대신하는 것처럼 절대 지배를 한다. 신 씨가 A코치에게 훈련을 할 때처럼 기절할 만큼 폭행을 당했다는데 '기량을 높여야 한다'라는 말이 신 씨에게 정당한 폭행 사유로 인식됐을 것이다"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A씨는 해당 사실과 함께 자신의 또 다른 내연 사실이 부인에게 폭로돼 파경을 맞이한 것으로 전해졌으나 신 씨 성폭력 의혹에 대해선 "교제하는 관계였다"라는 주장을 내놔 한차례 공분을 자아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