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동 암사역 흉기 난동' 10대 남성, 칼부림 위협에 경찰 출동…"간절히 말려봤지만"
'암사동 암사역 흉기 난동' 10대 남성, 칼부림 위협에 경찰 출동…"간절히 말려봤지만"
  • 황인영 기자
  • 승인 2019.01.14 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10대 남성 ㄱ(19)군이 친구 ㄴ(18)군을 향해 칼을 휘둘렀다.

13일 서울 강동경찰서는 이날 오후 암사역 인근서 흉기 난동을 벌인 ㄱ군을 체포, ㄱ군이 ㄴ군을 향해 칼을 휘두르는 등의 범행을 저질렀다고 전했다.

이날 ㄱ군의 충격적인 범행의 모습이 그대로 담긴 동영상이 일명 '암사역 흉기 난동', '암사동 칼부림' 등으로 온라인에 게재되며 논란을 증폭시켰다. 

ㄱ군은 ㄴ군과 대치한 상태에서 칼을 들고 위협을 가했고, 발로 걷어차며 반항을 하는 ㄴ군의 행동은 칼을 소지한 ㄱ군을 상대하기에는 어려운 일이었다.

계속된 싸움 속에서 결국 ㄴ군이 벽 쪽으로 밀리며 궁지에 놓였고, 이때 ㄱ군은 ㄴ군을 향해 칼을 휘두르며 자상을 입혀 충격을 자아냈다.

바로 옆에서 간절한 목소리로 시민들이 말렸지만 ㄱ군은 이러한 행동을 멈추지 않았고, 경찰이 출동한 상황에서도 인도에 세워진 자전거를 내던지고 무기를 들고 다가가는 등 ㄱ군의 위협적인 행동은 계속됐다.

무기를 가지고 있는 ㄱ군을 향해 경찰들도 쉽게 다가가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던 중 ㄱ군이 거듭 뒤를 돌아보며 빠른 속도로 몰려있는 시민들 틈으로 뛰어가는 모습이 동영상의 마지막 모습이었던 바. 현재 원본 동영상은 삭제됐다.

충격적인 ㄱ군의 범행을 지켜본 누리꾼들은 경찰의 대처를 향한 비난 여론을 형성, ㄱ군이 시민들을 향해 뛰어가는 행동이 무기를 소지했기 때문에 자칫하면 더 큰 피해를 만들 수 있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