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中서 아이폰 가격 인하
애플, 中서 아이폰 가격 인하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1.10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폰 XR 도매가 기준 최대 7만4000원 ↓
아이폰 XR.
아이폰 XR.

올해 1분기 실적 전망치를 대거 하향 조정한 애플이 중국 시장에서 아이폰 XR 등 제품의 가격을 인하하겠다고 나섰다고 상하이저널이 10일 현지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선전 화창베이의 아이폰 대리 업체는 지난 8일 밤 미국 애플 측의 가격 조정 통지를 받았다. 아이폰XR, 아이폰8, 아이폰8 plus, 아이폰X, 아이폰XS, 아이폰XS MAX 등 제품에 대해 가격 인하를 시행하겠다는 통보다.

이에 따라 아이폰XR 64GB는 도매가 기준 450위안(약 7만4000원) 인하된 5250위안(약 86만4000원), 아이폰X 64GB는 100위안인하된 5630위안, 아이폰8 64GB는 420위안 인하된 3880위안, 아이폰8 플러스 64GB는 450위안 인하된 4800위안으로 저렴해진다.

이중 지난해 새로 출시된 아이폰XR의 가격 인하 폭이 이전 출시 모델과 동일하다는 점이 눈에 띈다. 앞서 아이폰 XR은 높은 가격 책정으로 인한 판매 부진으로 지난해 10월 말 계획 생산량의 3분의 1을 감축한다는 소문이 업계에 돌기도 했다.

중국 제1의 전자상가 선전 화창베이에서 근무하는 한 관계자는 “가격이 인하된 애플 제품은 중저급 소비자의 수요를 만족시켜 아이폰 매출 상승을 촉진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그는 “현재 보유하고 있는 아이폰 XR 대당 400위안(6만5000원) 가량의 손해가 발생할 것으로 보여 업계 종사자들에게는 참담한 소식”이라고 말했다.

애플이 중국 시장에서 가격 인하를 단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2월 말 애플은 중국 공식 판매처에서 할인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보유하고 있는 구 아이폰 모델에 추가 금액을 지불하면 아이폰 신규 기종으로 바꿀 수 있는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마케팅 전략은 중국 시장에서 애플의 입지가 줄어들고 있다는 업계의 비관적인 전망을 더욱 강화하는 결과를 낳았다. 골드만삭스 분석가 로드하는 최신 보고서를 통해 “애플은 아이폰XR 가격 책정에 중대한 실수를 저지른 점이 매출 부진의 결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기도 했다.

애플은 지난 7일 2019 회계연도 1분기의 매출 전망치를 기존 전망치보다 5~9% 낮은 840억 달러(94조3000억원)로 낮췄다. 이는 중국 시장에서의 아이폰 판매 부진이 실적 저하의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