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소 청소년 수년간 성폭행' 60대 원장, "아무에게도 말하지 마" 협박
'입소 청소년 수년간 성폭행' 60대 원장, "아무에게도 말하지 마" 협박
  • 여준영 기자
  • 승인 2019.01.10 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성남시의 한 아동복지공동체 원장이 입소한 여성 청소년들을 수년간 성폭행했다.

9일 검찰에 따르면 경남 성남시의 한 아동복지공동체를 운영하던 60대 원장 A씨가 수년간 여성 청소년들을 성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에 따르면 원장 A씨가 5년 전부터 자신의 보호시설에 입소한 여성 청소년 8명을 수년간 성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장 A씨는 오갈 곳 없는 청소년들이 자신의 보호시설에 입소하자 "여기서 계속 생활하고 싶으면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라며 자신의 성욕 해소를 위해 성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원장 A씨는 익명의 제보자와 피해자의 진술을 토대로 경찰에 붙잡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