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 군인 후송 중 숨져, 목격자·침입자 無…평소 심리상태는? "주변인들과 원만한 관계"
양구 군인 후송 중 숨져, 목격자·침입자 無…평소 심리상태는? "주변인들과 원만한 관계"
  • 한겨울 기자
  • 승인 2018.11.17 0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구GP군인 후송중 숨져 (사진: MBN / 본 기사 내용과 무관함)
양구GP군인 후송중 숨져 (사진: MBN / 본 기사 내용과 무관함)

[뉴스타운 = 한겨울 기자] 양구에서 군 복무 중인 A일병이 총기 사고로 인해 후송중 숨졌다.

16일 오후 5시께 강원도 양구군 최전방 부대 감시초소(GP) 내 화장실에서 A일병이 쓰러진 채 발견, 응급헬기로 후송을 시도했으나 도중 숨졌다.

이에 대해 최초 목격자 A하사는 화장실 방향에서 난 총성을 듣고 빠르게 이동해보니 A일병이 머리에 총을 맞은 상태로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외부 침입 흔적이나 목격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A일병 소속 부대 간부는 "A일병이 평소 외향적 성격으로 대인관계가 원만하여 GP근무시 특별한 문제가 없었다"고 전했다.

이에 군 관계자 측은 A일병의 사망에 철저한 조사를 거치겠다고 밝혔다.

한편 후송중 안타깝게 숨진 양구군인 A일병을 향해 세간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