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어린 정치는 룸살롱에서(?)
낭만어린 정치는 룸살롱에서(?)
  • 김판수 기자
  • 승인 2003.05.22 20: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당 대표 호화 술판-국민 반감 거세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와 민주당 정대철 대표, 그리고 자민련 김종필 총재가 2시간의 즐거움(?)에 대한 톡톡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 이들은 지난 21일 청와대 만찬 후 강남의 최고급 룸살롱에 들러 '폭탄주 파티'를 즐겼고, 그 즐거움이 끝나기도 전에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다.

최고(?) 정계 실력자들 최고급 룸살롱에서 만나

이들 3당 대표는 청와대 만찬이 끝난 뒤 김종필 총재의 제안으로 룸살롱 행을 택했다. 이미 지난번 청남대 회동에서 "좋은 자리 한번 하자"고 제안했던 김 총재는 이날 "낮에는 싸우더라도 밤에는 술도 한잔하고 흉금을 터놓는 옛날의 낭만어린 정치로 돌아가자"며 2차를 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강남에서도 가장 비싼 축에 속하는 J룸살롱을 찾았다. J룸살롱은 3층 고급단독주택으로 '황태자 룸살롱'으로 불리는 최고급 술집이다. 이곳에서 이들은 여종업원들과 함께 고급 양주인 발랜타인 17년산으로 폭탄주를 만들어 마시며 '음주가무'를 즐겼다.

김 총재는 '너와 나의 고향'을 불렀고, 박 대표는 '목포의 눈물'을 부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정 대표가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불러 상호 친밀감을 드러냈다. 이 자리에는 3당 대표 및 총재 비서실장과 대변인이 동석했고, 유인태 청와대 정무수석도 잠시 들렀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나라당 박종희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에서 "술자리에서는 정치얘기는 나오지 않았고 과거 정치계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를 화제로 얘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한편 5백 만원 이상으로 추산되는 술값은 정대철 대표가 냈다고 한다.

국민 여론, '지탄'과 '비아냥'

정치도 어렵고 경제도 어려운 이 시기에 공당임을 자처하는 3당 대표들의 이날 술자리에 대한 국민 여론은 지탄을 넘어 분노에 가깝다. 지난 2000년 5월 민주당 386 의원들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 전야제 때, 룸가라오케 술판을 벌였던 것을 연상시킨다.

한나라당 게시판에는 '박(희태)씨 아저씨 속 괜찮아요'라는 비아냥에서부터 '박희태 한나라당 대표님 어찌 실망을 주십니까? 정권을 탈취 당하시고도 그렇게 마음이 편하십니까? 그러시면 안됩니다'라는 지탄이 쏟아졌다.

민주당 게시판에도 '민주당 대표가 룸살롱에서 아가씨와 술 퍼 마시고 노래하고 춤추고. 그러니 지금의 민주당이 콩가루 되어가고 있는 현상이 적나라하게 맞아 가는 현실'이라며 당 분란까지 지적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동아 2003-05-23 07:54:36
여야대표 "2차"간 곳은 "황태자 룸살롱"

민주당 정대철(鄭大哲)대표와 한나라당 박희태(朴熺太) 대표,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는 21일 청와대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만찬을 끝낸 후 서울 서초구 J 룸살롱으로 가 2시간여 동안 폭탄주를 마시며 노래를 부르다가 헤어졌다. 이 자리에는 3당 대표 비서실장과 대변인도 함께 있었다.

술집은 김 총재가 선택하고 술값은 정 대표가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자리는 김 총재가 지난번 청남대 회동때 "좋은 자리 한번 하자"고 말했던 것에 정 대표가 호응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술집은 김 총재가 6공 때 민자당 대표로서 우리나라를 방문한 아프리카의 한 국왕과 식사를 한 적이 있는 고급 룸살롱이다.

술은 발렌타인 17년산(한 참석자의 전언)을 김 총재가 가져갔으며 여종업원 7,8명이 시중을 든 것으로 전해졌다. 폭탄주는 5~6잔씩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비용은 600만~700만원 정도 됐을 것으로 한 참석자는 추산했다.




▼관련기사▼
- [여성동아]전직마담이 공개한 "황태자들의 술버릇"
- "3당대표 룸살롱 2차" 네티즌 비난 쇄도






J룸살롱은 역대 정권의 실세들이 이권청탁 등을 받는 장소로 이용하면서 자주 구설수에 올랐던 최고급 룸살롱이다.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차남 홍업(弘業)씨, 김영삼(金泳三) 전 대통령의 아들 현철(賢哲)씨 등이 구속됐을 당시 공소장에도 이 룸살롱이 등장했다. 그래서 "황태자 룸살롱"으로 불리기도 한다.

검찰 수사 결과에 따르면 홍업씨는 2000년 6월 당시 대한주택공사 사장 오시덕씨를 이곳에서 만나 사정기관의 내사에 대한 선처를 부탁받았고, 현철씨도 두양그룹 김덕영회장에게서 93년 이후 21차례에 걸쳐 15억원을 받는 과정에서 이 룸살롱을 이용했다.

지난 85년 허가를 받은 후 5공 실세인 허모씨, 이모씨가 드나들면서 일부 고위층에 알려지기 시작한 이 룸살롱은 6공의 실세 박철언(朴哲彦)씨가 출입하면서 급부상했다.

3층짜리 단독주택으로 되어있어 얼핏 보면 가정집으로 오인하기 쉽지만 1층은 대리석으로 장식한 로비와 카페, 2~3층은 한정식집, 4층은 룸살롱으로 돼 있다. 이 룸살롱은 "회원제"로 운영돼 사전 예약 없이는 갈 수 없고 곧바로 주차장으로 연결되는 철저한 보안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기본 술값은 1인당 50만원, 여종업원 팁은 30만원.

이종훈기자 taylor55@donga.com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