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아이스께끼!"를 외쳐라
차라리 "아이스께끼!"를 외쳐라
  • 배이제
  • 승인 2006.08.1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보멍청이 면접생들

-황당한 면접 일화-

청년 실업시대.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털어놓은 면접생들의 이야기는 놀랍지만 실화다.

1. 들어오자마자 들고 있던 비닐봉지에서 음료수를 꺼내 면접관들에게 하나씩 돌리면서 “힘들죠?”라는 면접생이 있는가하면

2. 그룹 면접에서 옆 사람과 짝을 지어 토론을 시켰다. 처음엔 둘 다 조리 있게 잘 얘기하더니만, 갑자기 한 놈이 “너무 잘난 체하시는 거 아닙니까?”라면서 감정을 건드리기 시작했다. 눈을 부라리던 두 사람은 결국 멱살 잡고 싸우기 시작했다. 우리는 그들에게 나가서 싸우라고 했다. 나가서도 싸움이 끊이지 않아서 결국 경비원들을 불러 건물 밖으로 쫓아내야 했다.

3. 여자 면접생 차례. 한참 질문을 하고 있는데 핸드폰이 울리는 것이다. 재킷주머니에서 핸드폰을 태연히 꺼내든 면접생은 큰 목소리로 닭살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자기구나? 응, 지금 면접 중이라서 통화 오래 못하거든? 나 면접 잘 보라고 해줄 거지?”

4. 농담 삼아 “여자친구는 없나?”라고 물었더니 한숨을 푹 내쉬더니 “있었는데…”라고 얘기를 시작한다. 그녀와 처음 만났던 일부터 싸웠던 이야기와 그녀가 양다리 걸쳤던 세세한 디테일까지 한참 동안 절절한 목소리로 털어놓는다. 퍼질러 앉아 소주 한 잔 걸칠 것 같은 표정으로.

5. 출근을 하게 된다면 언제부터 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더니, “이번 달에는 스키장 가야하고 다음 달 초까지는 친구 별장에 놀러가 있기로 해서 곤란하니까 다음 달 중순 이후로 스케줄을 맞춰보겠다”고 대답하는 놈.

6. 좀 경력이 있는 웹 프로그래머가 이력서를 냈다. 면접에 부를까 말까 하고 있는데 회사로 전화를 걸더니만 “면접은 언제 가면 됩니까? 저 작업량이 많아서 바쁘거든요? 빨리 일정 잡으시는 게 좋을 거예요”라고 닦달하는 이.

7. 왜 우리 회사에 지원했는지 동기를 물어보았더니, 언제 그렇게 많은 자료를 다 조사한 것인지 회사의 창립부터 대표이사의 경영관, 사훈과 사원들의 모토, 사업계획, 사업실적, 앞으로의 전망과 비전 등 자신의 꿈과 회사의 이상이 일치하는 부분에 대해 감동적이면서도 섬세한 연설을 펼쳤다. 이런 치밀한 사람을 면접하게 되면 “언젠가는 회계 사고를 저지를 것 같다”는 의구심이 들어 부정적인 결과를 보내게 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