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름말
부름말
  • 최훈영
  • 승인 2006.07.16 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을 보고 부르게 되는 그 말을 <부름말>

부름말

우리나라 가정의 언어는 부르는 <부름말>이 있고, 관계를 밝히는 <걸림말>, <대용말> 및 <등급말>이 있고, 핏줄 거리를 계산하는 <촌수말>이 있습니다.

사람을 보고 부르게 되는 그 말을 <부름말>이라고 합니다.
부름말은 2인칭 사이에서 나오게 됩니다.

부름말은 거의가 우리말로 부르도록 되어 있습니다.
형수를 보고 부르는 부름말이 <아지메>로 됩니다.
일가형수를 부르는 부름말은<ㅇㅇ아지메>로 됩니다.
형수를<아지메>라고 부르면, 불리워지는 그 형수는 <아지벰>이라는 말로 부르게 됩니다.

<아지메>라는 말은 형수를 부르는 부름말이고, <아지벰>이라는 말은 장가든 남편형제를 부르는 부름말 입니다.
<아지>의 아는 < 아버지의 아>이고 지는 <아버지의 지>입니다.
<메>는 <어머니의 머>가 <메>로 바뀌었고, <벰>은 <아버님의 버님>이 <벰>으로 된 것입니다.

학교 교과서에 3촌이라는 촌수말이 나오던데 아마 서자 교수자가 그 글을 쓴 모양입니다.
생전 <아제>, <끝아버지>라는 부름말을 들어보지 못했으므로 그렇게 썼으리라 봅니다.

친당에서는 촌수말로 서자나 얼자가 아닌 경우 부르지 못합니다. (효도언어)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